사회 >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안동 도산서원 야간 특별개장

9월 23일~10월 29일 매주 주말·공휴일
도산서원 (사진=경북도 제공)
도산서원 (사진=경북도 제공)
[안동=뉴시스] 김진호 기자 = 경북 안동시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도산서원을 야간 특별개장한다고 20일 밝혔다.

야간 개장 기간은 오는 23일부터 10월 29일까지 매주 주말과 공휴일, 징검다리 휴일을 낀 28~29일, 10월 2~3일, 9일(오후 6시~10시) 등 총 17일간이다.

도산서원은 지난 2020년 '세계유산축전' 때 445년 만에 처음으로 야간에 문을 개방했다.

지난해 행사 때는 1만5000여 명이 방문하는 등 세계유산축전 대표 프로그램으로 자리매김하기도 했다.

이번 도산서원 야간개장은 지난 3년간 노하우를 바탕으로 도산서원 야간 정취를 극대화 할 수 있는 프로그램을 준비했다.

도산서원 일대 경관을 밝혀줄 조명 및 조형물 설치, 미디어아트 작품 전시, 포토존 등을 통해 관람객들이 '인생 사진' 건질 수 있는 공간을 마련한다.

도산서원 일대에서는 배우들의 상시 테마극이 열린다.

전문 배우들의 퍼포먼스를 통해 관객들은 과거 서원 생활상을 간접적으로 체험할 수 있다.

도산서원의 밤하늘 아래에서 성악, 악기 연주 등 음악회도 열린다.

평상시에는 공개하지 않는 '경전 성독(聲讀)'이 도산서원 전교당에서 시연된다.

성독(聲讀)은 조선시대 선비들이 경전을 공부하는 방법의 하나로 리듬을 이용해 경전을 소리 내 읽는 선비들의 공부법이다.


조선시대 선비들의 '경전 성독' 모습을 도산서원 별유사들이 직접 시연할 예정이다.

경전 성독(聲讀)은 기간 중 23일, 10월 7일, 14일, 21일, 28일 오후 7~10시 진행된다.

자세한 내용은 (재)세계유교문화재단 누리집에서 확인하면 된다.

☞공감언론 뉴시스 kjh9326@newsis.com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