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제 >

LS전선, 싱가포르서 1천억원대 초고압케이블 프로젝트 수주

LS전선, 싱가포르서 1천억원대 초고압케이블 프로젝트 수주

(서울=연합뉴스) 임기창 기자 = LS전선은 싱가포르 전력청으로부터 1천130억원 규모의 초고압 케이블 프로젝트를 수주했다고 16일 밝혔다.

초고압 케이블 시험 중인 LS전선 직원들 [LS전선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초고압 케이블 시험 중인 LS전선 직원들 [LS전선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이로써 LS전선은 올해 싱가포르에서 누적 3천500억원 상당의 일감을 수주해 점유율 1위를 유지했다.

싱가포르는 송전탑을 세우지 않고 땅 밑을 지나는 지중 케이블만으로 전력망을 구축하고 있어 고부가가치 지중 케이블 사업 수주를 위한 글로벌 업계의 경쟁이 치열한 지역이다.

LS전선은 2010년부터 싱가포르 시장을 적극 공략해 핵심 공급자 입지를 지키고 있다.

이번 프로젝트는 케이블 납품부터 시공, 설치까지 아우르는 턴키(turn key) 방식으로 진행된다. 케이블의 경우 230㎸급 이상은 LS전선이, 66㎸급 이하는 LS전선아시아가 공급한다.

LS전선 관계자는 "코로나 3년간 보류됐던 프로젝트들이 올해 재개됐다"며 "일반 소비재와 달리 내구성, 안정성, 신뢰성이 중요한 초고압 케이블 시장에서 안정적 품질 관리 등 고객 만족도 제고 노력을 통해 1위를 수성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pulse@yna.co.kr
(끝)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