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업 >

삼성重, 컨테이너 유실방지 장치 개발…"유실률 최대 70% 감소"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컨테이너선의 모습(삼성중공업 제공).
삼성중공업이 건조한 컨테이너선의 모습(삼성중공업 제공).


(서울=뉴스1) 배지윤 기자 = 삼성중공업(010140)은 독자 기술로 컨테이너 유실방지 장치인 'SSA-CL'(Special Structure Anti-Container Loss)을 개발했다고 17일 밝혔다.

SSA-CL은 컨테이너선이 항해 중 파도의 충격 또는 돌풍 등 악천후 상황에 의해 크게 흔들리면서 컨테이너가 바다로 유실되는 사고를 줄여주는 안전 장치이다.

국제해사기구(IMO)는 바다에 유실된 컨테이너가 다른 선박과의 충돌 및 해양환경오염을 야기한다는 측면에서 컨테이너 적재 등 관련 규제를 강화하고 있다.


SSA-CL은 컨테이너선 래싱 브릿지(Lasing bridge, 갑판 위에 위치한 컨테이너 고정용 구조물)에 추가 부착하는 장치로 악천후 상황에서도 컨테이너의 좌우 움직임을 더욱 단단히 구속함으로써 컨테이너 유실률을 최대 70%까지 줄일 수 있다.

삼성중공업이 개발한 SSA-CL은 컨테이너 적재량에 영향을 주지 않고 기존 선박에도 설치가 용이하도록 장치의 크기와 중량을 최소화했다. 노르웨이 DNV와 미국 ABS, 영국 LR, 한국 KR 등 4개국 선급으로부터 SSA-CL 개념설계를 인증받았으며 국내외에 10여 건의 특허 출원도 마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