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회 >

'기생충' 성공담 앞세워 1086억 사기극…투자사 대표 구속기소

남부지방법원 현판 ⓒ 뉴스1 이비슬 기자
남부지방법원 현판 ⓒ 뉴스1 이비슬 기자


(서울=뉴스1) 홍유진 기자 = 영화 '기생충'의 투자 성공담을 앞세워 비상장 주식 거래를 권하는 방식으로 1086억원을 받아 챙긴 투자사 대표가 재판에 넘겨졌다. 100억원 이상 피해자만 3명이나 된다.

서울남부지검은 21일 특정경제범죄법 위반(사기), 유사수신행위법 위반 혐의로 A씨(41)를 구속 기소하고 투자자 모집에 관여한 골프선수 3명과 회사 직원 등 공범 9명을 불구속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2018년 6월부터 올해 2월까지 "비상장 주식을 시가보다 싸게 사 비싸게 파는 노하우가 있다"고 속여 48명에게서 1086억원을 투자금으로 받아 가로챈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영화 '기생충'에 1억원을 투자해 2억9000만원을 회수한 사실을 앞세워 자금을 모았지만 실제 비상장 주식 투자에서 367억원 상당의 손해를 입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A씨가 4~5개 대학 최고위 과정을 동시에 다니면서 인맥을 쌓는 방식으로 투자자를 모집했으며 범행 초기 '돌려막기' 수법으로 원금과 수익금을 반환해 신뢰를 얻어 추가 피해를 낳았다고 판단했다.

공범들도 '원금 보장' '5~30% 수익 보장'을 약정해 38명으로부터 786억원을 모집한 것으로 조사됐다. 골프선수 3명은 투자자 모집을 대가로 수수료를 받고 골프 접대를 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이렇게 투자금을 받아 암호화폐 매입, 기존 투자금 돌려막기, 투자자 모집 수수료 지불 등에 사용했다.

검찰은 A씨 소유의 토지・주택과 오토바이 등 재산에 추징보전 조치를 완료했다.

검찰 관계자는 "'원금보장' '고수익' 등을 내세우는 금융・경제범죄에 엄정 대응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