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이낸셜뉴스와 퓨리나가 함께하는 아름다운 동행

반려동물 수기 공모전

‘반려인구 1000만 시대’를 맞아 파이낸셜뉴스와 네슬레 퓨리나가 반려동물 수기를 공모합니다. 반려동물과의 특별한 인연이나 감동적인 스토리, 반려동물과 함께하는 반려인의 일상, 기타 반려동물과 관련한 각종 사연을 보내주세요.

자세히 보기
  • 1

    공모 기간

    2022년 5월 2일(월) ~ 6월 10일(금)

  • 2

    접수방법

    이메일(petopia@fnnews.com) 접수

  • 3

    결과 발표

    2022년 6월 23일(목)

특집기사 둘러보기

'전지적 참犬 시점' 히어로의 일기 ④

파이낸셜뉴스가 네슬레 퓨리나와 함께 진행하는 반려동물 수기 공모에 앞서 애독자 한 분이 보내온 글을 '전지적 참견(犬) 시점-히어로의 일기'라는 제목으로 6회에 나눠 게재합니다. <편집자주> ■히어로는 한약 체질 "약 먹었더니 힘이 불끈" 오늘은 어버이 날 그리고 주일. 아빠는 평소와 같이 새벽에 일어나서 세수, 면도, 화장, 기도.. 그리고 할미를 모시고 교회를 가는가 보다. 이제 고기와 간식도 반갑지 않다. 매일 똑같은 것을 주시니 맛도 별로고 또 짖어봐야 대꾸도 하지 않으니 그냥 가만히 있기로 했다. 오늘은 아침부터 아빠를 기분 나쁘게 하여 조금 미안했다. 아빠가 세수 응가를 하는 동안, 아빠 연고를 갖다가 뚜껑부터 잘근 잘근 씹었더니, 아뿔싸! 그 약이 다 터지고 말았네. 아빠가 요즘 목에 땀띠가 나서 아침저녁으로 바르는 약인데 그렇게 튜브가 약할 줄을 내가 알았남? 역시 그 약을 보시더니 갑자기 나를 가만히 째려보시는 거였다. 나도 갑자기 당한 일이라 어쩔 수가 없어서 아빠를 째리며 뒷다리를 달달 떨었더니... 어휴~아빠가 씩 웃으며 그냥 넘어 가시는 거다. 울 아빠는 때로는 참으로 합리적이고, 관대한 부분이 많은 분이다. 나는 역시 약은 양약보다 한약이 잘 받는가 보다. 지난주부터 아빠가 매일 아침저녁으로 데워서 드시는 한약을 꼭 한 모금씩 주셨는데, 아니 그걸 먹고 부터는 얼마나 식욕이 생기고 원기가 나는지.. 평소에 마루 소파의 탁자는 뛰어오를 엄두도 못 내었는데 그냥 쉽게 뛰어 오를 수가 있어졌다. 덕분에 TV리모컨도 실컷 갖고 놀고, 휴지랑 아빠 책이랑 맘대로 갖고 놀 수가 있어서 너무 좋았다. 한약은 맛이 아주 특이해서 뒷맛이 아주 상큼하고 감칠맛이 일품이었다. 그리고 힘도 생기고 밥맛도 아주 좋아지고, 지난번에 미국에서 형아의 우황청심환을 한 알 먹었을 땐 그 효과가 한때뿐이었는데 한약은 아주 오래 가는 것 같다. 그런데 어제 저녁에 아빠도 마지막이라고 하며 다 드셨으니 히어로도 이제 끝난 거

120여년 노하우 네슬레 퓨리나 네슬레 퓨리나 후기 보러 가기

관련기사 둘러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