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하우스엔터, 中 SMG와 합작 듀엣 ‘스마일 걸즈’ 탄생

배우 이민호 소속사 스타하우스엔터테인먼트가 중국 상하이 미디어그룹(이하 SMG)과 손잡고 한-중 합작 듀엣 '스마일 걸즈'를 탄생시켰다.

2월 17일 스타하우스 관계자는 "양사는 앞으로 긴밀한 협조 관계를 통해 발전적 우호전략을 추진할 계획이며 그 첫 번째 프로젝트로 '스마일 걸즈'를 결성했다"고 밝혔다.

스마일 걸즈는 한국의 신예가수 유혜인과 중국의 쩡치우홍으로 구성된 여성 듀엣으로, 기대를 모으고 있다. 그 이유는 한국과 중국의 여자가수가 듀엣을 만든 최초의 사례며, 특히 데뷔무대가 중국 최고 인기프로인 '춘제완후이'(이하 춘완)라는 점 때문이다.

스마일걸즈는 오는 19일 춘절(중국의 설날)을 맞아 방송하는 동방위성TV의 특집 프로 '춘완'에 출연한다. 해마다 수억 명의 시청자들이 즐겨보는 이 프로는 왠만한 인기스타들도 출연하기 어려운 무대인데 이제 막 데뷔한 20대 초반의 무명가수들이 등단한다는 것은 대단한 파격이 아닐 수 없다.

두 사람은 '일천일개의 소원'이라는 노래를 부르며 한-중 콜라보레이션 무대를 장식할 예정이다.


유혜인은 개봉 예정작인 영화 '여름에 내리는 눈'에서 배우 서강준과 커플로 출연하는 등 연기를 겸한 가수로 활동 중이며, 쩡치우홍은 중국의 가요 경연대회인 '차이니즈 아이돌 시즌 2'에 출연해 전국 4강까지 진출했었다. 그를 눈여겨보던 SMG그룹에서 스카우트, 유혜인과 함께 걸그룹을 이룬 것이다.

한편 이날 방송에는 한국의 인기그룹 빅뱅이 출연하며, 미국의 전설적 팝스타 마이클 볼튼도 등장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fn스타 fnstar@fnnews.com 조정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