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n그룹 회장 인사말

사진영역 20주년로고파이낸셜뉴스가 창간 20주년과 사옥 이전을 계기로 제2 창간을 선언합니다.

지난 2000년 닻을 올린 파이낸셜뉴스는 2020년 창간 20주년을 맞았습니다. 동시에 사옥을 서울 여의도에서 서초동으로 옮겨 강남시대를 활짝 열었습니다.

지난 20년 동안 파이낸셜뉴스는 독자 여러분의 성원에 힘입어 국내 유수의 경제신문으로 자리잡았습니다. 또한 자회사로 부산파이낸셜뉴스, fn아이포커스, fn투어, fn마이스, fn이노에듀, 가이드포스트, 블록포스트를 둔 미디어그룹으로 성장했습니다.

이제 파이낸셜뉴스는 ‘20년의 동행, 20년의 희망’(First 20, Next 20)이란 캐치프레이즈 아래 미래를 향한 힘찬 발걸음을 내딛습니다. ‘퍼스트클래스 경제신문’ 모토에 걸맞은 고급 경제신문으로 앞으로도 독자 여러분의 성원에 보답하겠습니다.

파이낸셜뉴스는 살아 있는 고급 경제정보를 제공함과 동시에 다양한 국제행사로 시대 흐름을 선도합니다. 일본, 중국, 베트남, 미국에 주재하는 특파원들은 국제 경제‧금융 뉴스를 시시각각으로 전합니다. 또 경기남부·북부, 인천, 강원, 대전, 충남, 충북, 부산, 경남, 울산, 대구, 전남, 전북, 제주 등 전국 곳곳에 지방주재 네트워크망을 가동하고 있습니다.

다채로운 행사는 파이낸셜뉴스만의 전통이며 자랑입니다. 창간과 동시에 출범한 서울국제금융포럼은 아시아 최고의 포럼으로 자리매김했습니다. 대체투자와 파생상품을 다루는 서울국제A&D컨퍼런스, 디지털 혁신을 이끄는 퓨처ICT포럼 등도 분야별 최고의 포럼으로 평가받고 있습니다. 해외에서 진행되는 동남아시아포럼은 베트남 등 신남방정책의 핵심국가들을 순회하며 한국과 동남아 국가 간 다리 역할을 수행하고 있습니다.

또한 파이낸셜뉴스는 문화 행사도 활발하게 펼치고 있습니다. 세계적인 오페라 ‘탄호이저’ ‘라트라비아타’ 등을 국내에 소개했고, 흥겨운 신춘음악회도 연례행사로 개최합니다. 해마다 이른 봄에 펼쳐지는 전국 명문고 야구열전은 한국 야구의 꿈나무들을 배출하는 산실이 되었습니다.

파이낸셜뉴스는 온라인 뉴스에서도 한발 앞서갑니다. 국내 언론 최초로 ‘디지털 퍼스트’ 제작 시스템인 NICE-fn을 가동했으며, 웹사이트 (www.fnnews.com)는 디지털에 최적화된 뉴스를 제공하고 있습니다.

파이낸셜뉴스와 부산파이낸셜뉴스가 대학(원)생들을 대상으로 각각 실시하는 텀페이퍼 현상공모전과 신문활용교육(NIE) 장학금 제도는 젊은 세대를 위한 투자입니다. 또한 파이낸셜뉴스는 학술 진흥 차원에서 재미 학술단체인 한미재무학회(KAFA)를 후원합니다. 창간과 더불어 시작한 ‘잃어버린 가족찾기’ 캠페인은 공익 차원에서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습니다.

신사옥이 위치한 강남대로는 젊은 벤처 정신이 살아 숨쉬는 곳입니다. 스무살 파이낸셜뉴스도 다시 청년다운 패기로 새로운 도전의 길에 나섭니다. 독자 여러분의 아낌 없는 격려를 바랍니다.

회장 싸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