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관악구 리치웨이 등 신규 감염지 발생..검사 진행중 코로나19 확진자가 수도권에서 소규모 확산이 지속되고 있다. 기존 확진자 감염 이외에도 서울 방문판매업체 등을 중심으로 새로운 감염경로가 발생하고 있다.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는 5일 오전 0시 기준 국내 코로나19 확진자가 39명 증가한 1만 1668명이라고 밝혔다. 신규 확진자 39명 중 해외유입이 5명, 지역발생이 34명이었다. 해외 유입 국가는 미주 3명, 유럽 1명, 필리핀 1명이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서울 15명, 경기 13명, 인천 6명, 경북 2명, 대구 1명, 충남 1명, 인천공항 등 검역에서 1명이었다. 서울 관악구 방문판매 건강용품업체인 리치웨이 관련 확진자가 전일대비 19명이 추가돼 현재까지 총 29명이 확인됐다. 따라서 방대본은 5월 21일~6월 3일 사이 서울 관악구 시흥대로 552 석천빌딩 8층(리치웨이, 부화당) 방문자는 증상유무와 관계없이 진단검사를 받을 것을 당부했다. 확진자는 서울 18명, 경기 5명, 인천 4명, 충남 2명이다. 현재 방문자 등 179명을 대상으로 검사가 진행중이다. 또 서울 서초구 가족 관련 가족이 근무하는 종로구 소재 AXA 손해보험 콜센터 직원 1명이 추가 확진돼 현재까지 7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인천 남동구 예수말씀실천교회의 경우 1일 첫 확진자 발생 이후 현재까지 총 5명이 확진됐다. 감염경로 조사 및 접촉자 분류가 진행 중이다. 경기 부천시 쿠팡물류센터 집단발생과 관련해 전일대비 4명이 증가해 현재까지 누적 확진자 총 124명이 확인되었다. 수도권 개척교회에서도 전일대비 10명이 추가 확진돼 현재까지 총 76명이 발생했다. 이외에도 대구 달서구 거주 중학생 1명이 발열, 가래 등의 증상으로 선별진료소에서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북 경산시 기숙사학교 전수검사에서 경북식품과학마이스터고교사 1명이 양성 판정을 받았다. 해당 학교는 원격수업으로 전환했고 학교방역 소독조치가 진행 중이다. 최근 2주간 감염경로를 보면 지역집단발병이 73.2%(385명)로 대부분을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