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재무장관들, 코로나19 경제지원책 합의…5000억유로 규모 유럽연합(EU) 회원국 재무장관들이 9일(현지시간) 코로나19 확산 사태로 타격을 입은 회원국 경제를 지원하기 위해 약 5000억유로 규모의 구제 대책에 합의했다. 9일(현지시간) 파이낸셜타임스(FT) 등에 따르면 EU재무장관 희의 마리우 센테노 의장(포르투갈 재무장관)은 이날 마라톤 회의 끝에 유로존(EU에서 유로화를 사용하는 19개 회원국)이 코로나19 경제 지원책에 합의했다고 밝혔다. 5000억유로에 달하는 지원책의 핵심은 유로존 구제금융기금인 유럽안정화기구(ESM)에서 2400억유로까지 융자 지원, 유럽투자은행(EIB)를 통한 2000억유로 규모 대출이다. ESM은 2012년 유로존 채무 위기 당시 심각한 재정적 어려움에 부닥친 유로존 국가를 지원하고자 세운 국제 금융기구다. 회원국에 긴급 구제를 위한 융자를 제공한다. 당초 네덜란드가 ESM 지원에 엄격한 조건을 요구하면서 이에 반대하는 이탈리아 등과 충돌했으나, 구제 기금은 코로나19 관련 비용에만 쓴다는 선에서 타협이 이뤄졌다. 이 밖에 1000억유로 규모의 EU 집행위원회 실업 위험 완화 프로그램을 통한 실업급여 대책도 포함됐다. 다만 쟁점 중 하나였던 이른바 '코로나 본드' 발생은 불발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탈리아와 스페인이 강력하게 요구했지만 독일, 네덜란드가 반대했다. 이번 지원책은 EU정상회의 의결을 거쳐 최종 결정된다. imne@fnnews.com 홍예지 기자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