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생병원 신준식 이사장,한국 추나요법 세계에 알린다



자생한방병원 신준식 이사장(사진)이 세계보건기구(WHO)가 중국에서 개최하는 전통의학총회에 한국을 대표하는 연사로 초청받았다.

자생한방병원은 WHO 주최로 오는 7∼9일 중국 베이징에서 열리는 ‘WHO 전통의학총회’에서 신준식 이사장이 한국의 추나요법을 소개하는 강연을 한다고 4일 밝혔다. 이번 총회는 전 세계 전통·대체의학의 역할을 평가하고 발전을 도모하기 위해 마련된 행사다.

총회에는 세계대중약협회(WSMI), 세계침구학회연합회(WFAS), 국제약학회(FIP), 세계카이로프랙틱연맹(WFC) 등이 참여할 예정이다.


신 이사장은 행사 첫날 ‘한국의 추나요법 강연’을 통해 중국이나 미국의 수기치료와 다른 한국의 추나요법만의 특징과 치료법을 환자 사례와 함께 상세히 전할 계획이다. 특히 2008 미국통증학회, 유럽재활의학회 등에서 발표해 주목을 받은 추나요법의 임상 결과도 함께 발표함으로써 ‘임상시험에 의한 과학적인 효과’를 객관적으로 설명할 예정이다.

신 이사장은 “올해는 WHO 설립 60주년과 서양의학과 동양 전통의학의 상호보완 역할을 강조한 ‘알마티 선언 30주년’이 되는 해라 그 의미가 크다”며 “이번 전통의학총회를 통해 추나요법의 우수한 치료효과를 널리 알려 한의학이 국제적으로 진출하는 발판을 마련하겠다”고 말했다.

/pompom@fnnews.com 정명진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