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트럼프, 대북 협상에 "서두를 필요 없다" 재차 강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북한과 협상문제를 두고 "서두를 필요가 없다"며 협상이 장기전으로 갈 수 있다고 시사했다. 그는 14일(현지시간) 자신의 트위터에 "많은 사람이 북한과의 협상은 어떻게 되고 있는지 물어봐 왔다. 나는 항상 우리는 서두를 게 없다고 대답한다"고 적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 나라(북한)가 매우 큰 경제적 성공을 할 아주 멋진 잠재력이 있다"며 "김정은은 누구보다도 이를 잘 알고 그의 주민을 위해 전적으로 그 기회를 활용할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동시에 "우리는 그저 잘 하고 있다!"며 낙관적인 태도를 보였다. 그는 이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평소 쓰던 ‘김 위원장(Chairman Kim)’ 대신 이날은 '김정은'이라는 호칭을 사용했다. AFP통신은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의 핵무기 포기를 설득할 수 있는 합의가 곧 이뤄질 것이라는 희망을 낮추면서도 낙관론은 견지했다"며 "2차 북미정상회담은 내년 열릴 것으로 예상되고 있지만 트럼프 대통령은 북한이 핵과 탄도 미사일 프로그램을 폐기하기 위한 구체적 조치를 거의 취하지 않았다는 비판에 직면한 상황"이라고 보도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북한 관련 트윗을 올린 것은 지난 3일 미·중 관계 도약을 거론하며 "북한(문제)의 해결은 중국과 모두에게 위대한 일!"이라고 밝힌 뒤 11일 만이다. pjw@fnnews.com 박종원 기자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