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모디 만나 "인도 수출장벽 더 낮춰라" 【 뉴욕=정지원 특파원】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방미 중인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에게 양국간 공평한 무역관계를 강조했다. 26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모디 총리와 정상회담을 갖고 "인도로 향하는 미국의 수출장벽을 낮춰줄 것"을 요구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정상회담이 끝난 뒤 기자회견에서 "미국과 인도는 공정하고 상호 호혜적인 무역관계를 가져야 한다"면서 "인도는 미국 제품에 대한 무역장벽을 없애야 한다"고 밝혔다. 인도는 지난해 총 1050억달러(약 120조원)에 달하는 무역 적자를 기록했지만 미국과의 무역관계에 있어서는 약 240억달러의 흑자를 냈다. 트럼프 대통령은 비록 이날 모디 총리에게 통상 압박을 가했지만 그를 "위대한 총리"라고 추켜세우는 등 분위기는 시종일관 화기애애했던 것으로 전해진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한 인도의 미국산 항공기 및 무기 구매에 대해 열광적인 감사를 표시했다. 그는 "세계에서 그 어느 누구도 우리와 같은 군사 장비를 만들지 못한다. 심지어 비슷하게 따라오지도 못한다"라면서 "미국산 무기를 구매하는 인도에 대단히 감사하다. 정말 기분이 좋다"고 말했다. 모디 총리는 인도의 경제계획과 트럼프 대통령의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라는 정책이 양국 간의 협력관계에 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분명한 것은 미국과 인도가 서로의 발전과 성장, 그리고 번영에 이익이 된다는 사실"이라고 밝혔다. 모디 총리는 이날 트럼프 대통령에게 미국의 전문직 단기취업비자인 H-1B 프로그램을 계속해 줄 것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트럼프 대통령은 대통령으로 당선되기 전부터 미국의 정보기술(IT) 기업들이 H-1B 비자를 이용해 미국의 일자리를 값싼 외국인 인력으로 대체하고 있다며 이 프로그램의 축소 및 심사 강화 등을 지지하고 있다. 인도는 H-1B 비자 프로그램의 가장 큰 수혜자로 미국이 발급하는 H-1B 비자의 70% 정도가 인도인인 것으로 추산된다. 양국 정상들은 그러나 H-1B 비자 프로그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