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대북제재 위반 중·러 기업·개인 제재..대화 속 압박 미국 재무부는 15일(현지시간) 북한의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제재위반을 도운 중국과 러시아 등의 해운 관련 기업 및 개인들에 대해 제재를 부과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이날 '해운업과 북한의 유엔 안보리 제재위반의 다른 조력자들을 겨냥한다'는 제목의 보도자료를 통해 미 해외자산통제국(OFAC)이 유엔 및 미국의 현행 제재 이행 차원에서 법인 3곳과 개인 1명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했다고 발표했다. 이번 조치는 행정명령 13810호에 따른 것으로 북한을 대신해 불법적 운송을 돕는 데 관여된 인사를 겨냥했다고 미 재무부는 설명했다.   제재 대상은 중국의 '다롄 선 문 스타 국제 물류 무역' 주식회사와 이 회사의 싱가포르 자회사인 신에스엠에스, 러시아 프로피넷 주식회사 및 이 회사 사장인 러시아 국적의 바실리 콜차노프 등이다.   이들 법인과 개인의 미국 내 자산은 동결되며 미 국민이 이들과 거래하는 행위도 금지된다.  다롄 선 문 스타 국제 물류 무역과 신에스엠에스의 경우 위조된 선적 문서를 이용해 주류와 담배, 담배 관련 제품의 수출을 포함, 불법적 대북 거래 및 수출을 하는데 협력했다고 재무부는 밝혔다.  특히 신에스엠에스는 대북 수출 및 중국, 싱가포르, 홍콩, 대만, 베트남, 인도네시아, 캄보디아산 제품의 무역에 대한 책임이 있다고 재무부는 설명했다. 이 회사 직원은 화물들을 중국 다롄을 경유, 남포로 보냄으로써 해상 규제를 피하는 방법에 대한 정보도 제공했다.  러시아 항만 서비스 회사인 프로피넷은 나홋카, 보스토치니, 블라디보스토크, 슬라비얀카 등 러시아 항만에서 최소 6차례 이상 북한 선적에 하역과 연료충전, 출발 일정 결정 등 서비스를 제공했다.   이들의 항만서비스를 받은 북한 선박 가운데는 수천 메트릭톤(mt)의 정제유를 운반한 천명 1호, 례성강 1호 등 제재 대상 선박도 포함됐다. 프로피넷이 석유 관련 대북제재 사실을 인지한 후에도 북한 선적에 대한 연료충전 서비스를 계속했다는 의미다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