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G20서 한일정상회담 없다..日 준비 안된 것 같다"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오사카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기간내 정상회담이 결국 무산됐다. 정상회담을 통해 '강제징용 피해보상' 문제로 얼어붙어 있는 양국 관계가 개선의 실마리를 찾지 않겠느냐는 전망이 나왔지만 당분간 '불편한 관계'가 이어질 수 밖에 없게 됐다. 한편, 문 대통령은 이번 G20회의에서 시진핑 중국 국가 주석, 블라디미르 러시아 대통령 등과 정상회담을 갖고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 구축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G20서 한일정상회담 없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25일 춘추관에서 기자들을 만나 'G20 정상회의 기간에 한일정상회담 계획이 있느냐'는 질문에 "한일 회담은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일본측에서는 꾸준히 한일정상회담에 대한 부정적인 신호가 이어졌지만 우리 정부가 공식 확인한 것은 처음이다. 이 관계자는 "우리로서는 항상 만날 준비가 돼 있지만, 일본은 준비가 되지 않은 것 같다"고 부연했다. 회담 불발에 대해 일부에서는 일본 측이 '스케줄이 꽉 찼다'는 취지로 거절한 것으로 보인다는 해석이 나온다. 또 일본 정국의 중요한 분수령이 될 내달로 예정된 일본 참의원 선거가 끝난 후 회담을 다시 추진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목소리도 나온다. 한일정상회담 추진과 관련해 이 관계자는 "(G20 정상회의)현장에서 만약 일본이 준비가 돼서 만나자고 요청이 들어오면 우리는 언제든지 아베 신조 총리를 만날 수 있다"고 가능성을 열어 두었다. 전문가들은 G20 계기 한일정상회담은 무산됐지만 양국의 관계 개선 기회가 사라진 것은 아니라는 관측을 내놓았다. 양기호 성공회대 교수 "무산 자체에 지나치게 큰 의미 부여할 필요는 없고, 지금은 G20 직후 벌어지는 한미정상회담에 집중할 때"라며 "강제징용 문제에 대한 정부의 대안을 일본이 수용하지 않았지만 이 제안에 대한 일본 내 평가와 분위기가 나쁘지 않다. 대결적 한일관계를 이용하는 다음 달 일본 참의원 선거가 마무리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