당정 "‘재난복구 + 경기대응’ 추경안 25일 국회 제출" 더불어민주당과 정부는 18일 추가경정예산안을 오는 25일 국회에 제출하고 5월 임시국회 회기 내 처리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는데 뜻을 모았다. 당정은 이날 오전 국회의원회관에서 추경 당정협의회를 열고 이번 추경안의 핵심 추진 사업으로 △재난피해 복구 지원, △미세먼지 대책, △선제적 경기 대응 등 크게 세 가지를 제시했다. 조정식 민주당 정책위의장은 당정 협의 후 브리핑에서 "우선적으로 강원 산불 피해지역 지원을 위해 고성 등 5개 특별재난지역 내 희망 근로를 2000명 이상 추가 지원하고, 산림복구, 소방헬기 등 장비보강, 산불 특수진화대 인력 확충 등과 관련한 예산을 추경에 반영하기로 했다"고 말했다.포항지진 피해 지원을 위한 방안으로는 △지열발전 현장의 안전관리 강화 △중소기업 소상공인 정책자금의 포항지역 특별 지원 △지역공동체 일자리, 전통시장 주차장 등 민생 지원 △포항 흥해 특별재생사업 매칭비율을 70→80%로 상향 조정키로 합의했다. 그는 미세먼지 대책에 대해 "추경에 노후경유차 조기폐차 20만대 이상 최대 물량을 추가 지원하고, 건설기계 엔진 교체, 소규모사업장 방지시설 및 굴뚝 자동측정기기(TMS) 설치 지원, 가정용 저녹스(NOx) 보일러 보급 확대 등 미세먼지 저감 핵심사업의 지원규모를 획기적으로 늘릴 것"이라고 밝혔다.이어 저소득층 영세사업장 옥외근로자 250만명 이상을 대상으로 마스크를 보급하고, 사회복지시설 지하철 등 다중이용시설에 공기청정기를 보급하는 등 국민건강 보호를 위한 사업을 대폭 확대해 추경에 반영키로 했다.경기 하방 리스크 대비를 위해 일자리와 수출 관련 예산을 늘릴 예정이다. 조 정책위의장은 "고용 산업위기지역 내 중소기업 소상공인에 긴급자금을 공급하고, 일자리사업의 기간을 연장하는 예산도 반영하기로 했다"며 "최근 수출 감소세가 이어지는 점을 감안해 수출시장 개척과 중소업체 수출 자금지원 등을 위한 무역금융 확충과 중소 중견기업 대상 수출바우처 등 맞춤형 지원방안도 포함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고시원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