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당, '용퇴·험지출마'에 중진들 반발.. 인적쇄신 공전만 자유한국당의 인적쇄신·보수통합 과정에서 당 안팎으로 잡음이 계속되고 있다. 초·재선 의원들의 '중진 용퇴론'에 중진들이 반발하는 등 책임공방에 따른 당내 갈등이 연일 외부로 드러나고 있는데다 보수진영간 통합 논의도 공전만 거듭하고 있다. 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4일 서울 여의도 한 음식점에서 대구·경북, 부산·울산·경남 등 영남권 4선 이상 중진의원들과 오찬 회동을 했다. 지난 12일 수도권·충청권 회동에 이어 두 번째로 가진 중진들과의 회동이다. 이날 화두 중 하나는 당내 통합·쇄신 전략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최근 당내에서 초·재선 의원들을 중심으로 3선 이상 중진들의 '용퇴·험지출마'를 요구하는 등 인적쇄신 목소리가 커지고 있지만 영남권 의원들은 "획일적인 용퇴 또는 험지출마 요구는 곤란하다"며 사실상 이를 거부하고 있다. 이날 회동에 참석한 김무성 의원은 "애국하는 마음으로 중진들이 용퇴해야 한다"는 취지의 주장을 재차 강조했다고 배석한 김도읍 의원이 전했다. 김무성 의원은 최근 보수 분열에 대한 '중진 책임론'을 강조하며 연일 이들의 용퇴를 촉구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이날 참석한 영남권 중진들은 용퇴론에 대해 공개적인 발언을 자제하는 모습이었지만 내부적으로는 반발의 목소리가 크다. 한 영남권 4선 의원은 "김무성 의원이 이야기하는 우파 정치 세력을 어렵게 한 책임의 기준은 어떻게 정할 것인가, 너무 추상론적 이야기만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황 대표는 회동 후 기자들과 만나 "(회동에서) 공천이나 보수통합은 원론적인 얘기만 했다"고 선을 그었다. 당내 영남권 중진의원들의 용퇴 목소리에 대해서도 "총선기획단에서 여러 노력들을 할 것"이라고 말을 아꼈다. 그러면서 "당을 잘 추스려 가보자, 어떻게 하면 우리가 좋은지, 건설적인 얘기를 했다"고 말했다.  보수진영간 통합도 제대로 된 논의도 하지 못한 채 공전만 거듭하고 있다.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의원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은 한국당과의 통합 논의 전제로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