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충처리

  •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고충처리인 제도 안내

    파이낸셜뉴스신문는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2012년 5월 1일 고충처리인에 양길식 본사 부국장을 선임했습니다.
    본사는 언론중재법 법령에 의거해 사규(社規)로 제정된 고충처리인의 자격, 지위, 임기 및 보수 등의 사항을 아래와 같이 공표합니다.

    고충처리인의 자격
    사내 인사를 고충처리인으로 임명할 경우에는 부국장급 이상으로 하되, 외부 인사로 임명하는 경우에는 업무 수행에 필요한 전문지식과 경륜 등을 갖춘 인물이어야 한다. 사내외 인사를 별도로 고충처리인에 임명하지 않는 경우에는 지식서비스센터장이 고충처리인에 임명된 것으로 본다.
    고충처리인의 지위 및 신분
    고충처리인은
    • - 본보 기사로 인한 침해행위여부 조사
    • - 본보의 기사가 사실이 아니거나 타인의 명예, 그 밖의 법익을 침해하는 경우 시정 건의
    • - 피해 구제를 요하는 피해자의 고충에 대한 적절한 조치 건의
    • - 그 밖의 독자의 권익보호와 침해구제에 관한 자문 등의 직무를 맡게 된다.
    회사는 고충처리인의 자율적 활동을 보장하며 특별한 사정이 없는 한 고충처리인의 건의를 수용하도록 노력한다.
    보수
    사내 인사를 고충처리인으로 겸임 발령한 경우 업무 수행 상 필요할 경우에는 별도로 정하는 바에 따라 적정 금액을 지급할 수 있다. 외부인사를
    고충처리인으로 임명한 경우에는 상당한 보수를 책정하여 지급한다.
    임기
    외부 인사가 고충처리인으로 임명된 경우 임기는 1년이며 연임할 수 있다.
    접수처
    • 접수처 : (우)150-87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81 (여의도동) 파이낸셜뉴스 빌딩 7층 고충처리인
    • 대표전화 : 02-2003-7437
    • 이메일 : homme@fnnews.com
  • ‘정정ㆍ반론ㆍ추후보도’ 청구 안내
    ‘정정ㆍ반론ㆍ추후보도’ 청구 안내
    파이낸셜뉴스는 '언론중재 및 피해구제 등에 관한 법률/(일부개정 2009.2.6 법률 제 9425호) 시행에 따라 '정정보도 신청 페이지'를 개설해 운영합니다.

    파이낸셜뉴스의 보도가 사실과 다르거나 명예를 훼손해 피해를 입은 경우 아래 소정 양식을 다운받아 내용을 기입한 뒤 서면등기로 제출해 주시기 바랍니다.

    접수된 서류는 각 담당자가 내용을 검토한 뒤 접수받은 시각으로부터 3일이내에 신청인에게 수용 여부 결과를 회신해 드립니다.


    접수처
    • 접수처 : (우)150-877 서울특별시 영등포구 여의나루로 81 (여의도동) 파이낸셜뉴스 빌딩 7층 고충처리인
    • 대표전화 : 02-2003-7437
    • 이메일 : homme@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