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헌 "현재의 감독수단으로 DLF 사태 예방하기 어려웠다" 윤석헌 금융감독원장이 현재 갖고 있는 감독 수단으로 해외금리 연계 파생결합펀드(DLF) 사태를 예방하기 어려웠다고 밝혔다. 21일 국회 정무위원회 종합감사에서 최운열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DLF 사태에 금융감독원의 경영상 문제는 없었느냐고 지적하자 윤 원장은 "물론 저희들이 완전하지 못했고 계속해서 개선, 반성해야 된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저희가 갖고 있는 감독수단으로 DLF 사태를 예방 내지 억제하는 것은 그렇게 쉽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윤 원장은 DLF 사태 발생 이후 금융위원회와의 정보 공유가 늦어진 점에 대해선 당시 일본 수출규제 사태로 인해 경황이 없었다고 해명했다. 최 의원이 "금융위원회가 (DLF 사태를) 언론보도 통해 인지하고 보고한 것이 8월 16일인데 윤 원장이 보고 받은 것은 7월 17일이다. 한 달 동안 금융위와 정보 공유를 안 했느냐"고 지적하자 윤 원장은 "7월 말부터 8월 초가 일본 수출규제로 굉장히 갑자기 전체적으로 시장이 어수선하고 경황 없었던 기간이었다. 나름대로 항상 문제가 있으면 금융위에 연락을 드리는데 좀 늦어진 것 같다"고 설명했다. silverstar@fnnews.com 윤은별 인턴기자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