홧김이라더니… 살인계획부터 사체 유기까지 치밀했던 그들 고유정(36)에 이어 장대호(39)까지 '시신 훼손' 흉악범죄가 연이어 일어나며 사회적 경각심도 커지고 있다. 시민들 사이에서는 '말다툼 끝 토막살인'이라는 극단적인 방법을 이해할 수 없다는 반응도 나온다. 전문가들은 시체 훼손 등의 범행이 동영상이나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 등을 통해 유포되면서, 오히려 흉악한 유사 범죄가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와 함께 범죄 동기 파악, 양형 강화 등을 통해 흉악범죄의 예방이 필요하다고 주문한다.■"말다툼·불안해서" 사체 훼손까지21일 경찰 조사 등에 따르면 '한강 시신 훼손'의 피의자 장대호는 투숙객이 시비를 걸고 숙박비 4만원을 주지 않는다며 범행을 저질렀다. '제주 전남편 살인' 피의자 고유정은 재판에서 성폭력 피해를 주장하고 있으나 경찰의 수사 결과에서는 '결혼 생활 불안'이 범행 원인으로 드러난 바 있다.서울 강서구 PC방 살인 피의자 김성수(30), 서울대공원 시신 훼손 피의자 변경석(36) 등의 흉악범도 말다툼이 발단이 됐다.이들의 범죄 동기를 두고, '살인·시신 훼손'이라는 중대 범죄를 일으킬 만한 이유인가에 대한 의문의 목소리도 나온다. '홧김 살인'에 대한 비논리성 때문이다. 이에 대해 설동훈 전북대 사회학과 교수는 "살인사건의 가해자는 우리 주변에서 볼 수 있는 사람들이 다수"라며 "일반인은 사회적으로 억제하는 방법을 배우나, 범죄자들은 통제 조절장치가 망가진 것"이라고 설명했다. 형사정책연구원이 살인범죄자 500여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살인범죄의 실태와 유형별 특성'에서도 '살인 가해자는 일반인에 비해 방어적인 태도를 취하며, 피상적이고 반사회적 경향이 있다'고 분석했다. 시신을 훼손해 유기하는 살인 방법은 '홧김 살인'을 들키지 않기 위한 방편으로 활용된다. 특히 사건에 대한 보도나 동영상이 늘어나면서, 유사 범죄의 원인이 되고 있다는 시각도 있다. 곽대경 동국대 경찰행정학과 교수는 "장대호도 수많은 뉴스로 나오던 고유정 사건 보도를 보고 간접적으로라도 영향을 받았을 것"이라고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