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버닝썬 미성년 출입사건' 관계자 조사…일부 입건 마약 유통 의혹이 불거진 클럽 '버닝썬'과 경찰 간 유착 의혹을 수사하는 경찰이 과거 버닝썬의 미성년자 출입 사건을 무혐의 처리한 경찰관 등을 조사해 일부 입건했다. 21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지방경찰청 광역수사대는 과거 버닝썬의 미성년자 출입 사건을 무혐의로 처리한 경찰관들과 당시 클럽 관계자, 미성년자의 어머니 등을 상대로 당시 수사 과정과 사건 처리 경위 등 전반적인 사실관계를 확인했다. 한편 클럽과 경찰 유착의 연결고리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전직 경찰관 강모씨도 이날 소환돼 조사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강씨는 미성년자 출입 사건이 무혐의 처리된 데 핵심적인 역할을 했으며 과거 강남경찰서에서도 근무한 적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서울 강남경찰서는 지난해 8월 버닝썬 내 미성년자 출입 사건과 관련해 증거 부족으로 수사를 종결하고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한 바 있다. 경찰은 당시 버닝썬 측이 무혐의로 처리된 배경에 경찰과 유착 등 부적절한 부분이 있었는지를 확인하고자 이들의 진술을 면밀히 분석 중이다. 아직 추가 조사가 남은 가운데 경찰은 당시 사건 관련자 중 일부를 입건했다. 입건 대상 중 경찰이 포함됐는지는 전해지지 않았다. 광역수사대 관계자는 "수사 선상에 오른 강남서 직원과 그 관련자에 대해 수사 진행 중"이라며 "한 점의 의혹 없이 철저히 다각적으로 수사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경찰은 버닝썬에서 마약 투약과 함께 경찰과의 유착 등 의혹이 불거지자 14일 버닝썬과 역삼지구대를 압수수색했다. 버닝썬을 둘러싼 마약 투약과 경찰 유착 등 의혹은 김 모(28) 씨가 지난해 11월 24일 이 클럽에서 폭행당했다며 경찰에 신고했으나 도리어 출동한 경찰관들에게 폭행당했다고 주장하면서 처음 불거졌다. soho@yna.co.kr (끝)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