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란값과 맞바꾼 위생’… 양계업자들 "밀집사육 불가피" 최근 '살충제 계란' 파문으로 베터리케이지(철제 감금 틀)에서 닭을 키우는 공장식 밀집사육 논란이 커지고 있다. 해외 선진국은 산란계 케이지 사육을 금지하고 있지만 우리는 값싼 계란 생산을 위해 90% 이상 농장이 케이지 사육을 한다.동물보호단체들은 닭이 날개조차 펴지 못하는 케이지를 문제 삼는 반면 양계업자는 소비자에게 저렴한 계란 제공과 다량생산을 위해 케이지 사육이 불가피하다는 입장이다. ■케이지 사육 94% 육박…대안은?22일 동물보호단체에 따르면 닭은 흙목욕으로 진드기를 제거한다. 그러나 케이지 최소 사육면적은 A4용지(0.06㎡)보다 작은 0.05㎡(25X20㎝)다. 흙바닥이 없고 움직임도 불가능해 닭 스스로 진드기를 제거할 방법이 없다. 닭진드기 1마리는 9주 뒤 1억3000만마리까지 늘어나 살충제를 지속적으로 쓸 수밖에 없는 구조라는 것이다.지난 21일 서울 광화문에서 '살충제 달걀 해법을 위한 동물복지정책 수립 촉구 기자회견'을 가진 동물보호단체 카라, 동물자유연대는 "(케이지 사육으로 인한) 예고된 참사"라며 "감금식 사육으로 동물 면역력이 약화돼 질병에 취약하게 만들고 항생제 문제 역시 그림자처럼 따라붙는다"고 주장했다. 케이지 안에서 밀집사육된 닭은 전염병 발생이나 이상기후 시 떼죽음을 당하기도 한다. 농림축산식품부에 따르면 지난해 11월부터 올 6월까지 발생한 조류인플루엔자(AI)로 인해 가금류 3787만마리가 살처분됐다. 지난해 여름 폭염으로 가금류 418만마리가 폐사했다. 이 때문에 동물보호단체는 케이지를 줄이고 동물복지농장을 늘릴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채일택 동물자유연대 정책팀장은 "동물의 복지는 국민 복지 및 건강과 직결된다"며 "닭을 풀어서 키우는 동물복지농장에서는 해당 살충제 성분이 검출되지 않은 사실이 이를 뒷받침한다"고 지적했다. 농식품부도 살충제 사태 이후 안전관리 강화 방안으로 '동물복지농장 확대'를 내놨다. 동물복지농장은 농림축산검역본부 인증기준에 따른 것이다. 동물복지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최소한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