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지정 취소 상산고만 사회통합전형 정량평가…역차별 논란 각 시도교육청의 자사고 재지정 평가가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원조 자사고로 불리는 5개 학교(상산고, 현대청운고, 포항제철고, 광양제철고, 민족사관고)의 희비가 엇갈리고 있다. 이들 학교 중 현대청운고, 포항제철고, 광양제철고는 최근 재지정 평가를 통과했고, 민족사관고 역시 다음달 평가에서 통과가 유력하다. 이에따라 재지정이 취소된 상산고에 대한 역차별 논란은 더욱 거세질 전망이다. ■희비 엇갈리는 원조 자사고 25일 교육계에 따르면 울산 현대청운고, 경북 포항제철고, 전남 광양제철고는 최근 진행된 자사고 재지정평가에서 커트라인 70점을 넘겨 지정 기간이 연장됐다. 이 3개교는 모두 80점대 점수를 받았다. 포항제철고는 83.6점, 현대청운고와 광양제철고도 80점대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학교는 공통적으로 학생·학부모·교원의 만족도가 높았던 점이 재지정 평가에 반영됐다. 특히 원조 자사고들은 '사회통합전형 대상자 선발' 에 대한 법적 선발 의무가 없다. 현행 초중등교육법 시행령 부칙 제5조에 따르면, 자립형사립고에서 자율형사립고로 지정된 원조 자사고들에게는 사회통합전형 의무선발이 적용되지 않는다. 최근 전주 상산고 사례와 같이 갑자기 10% 선발 기준을 적용하고 낮은 점수를 부여한 것은 비상식적이라는 견해가 지배적이다. 울산, 경북, 전남교육청은 이같은 학교 측의 문제 제기에 공감해 '사회통합전형 대상자 선발' 지표(4점 만점)를 정성평가로 수정했다. 이에 따라 이 지표에서 현대청운고는 3.2점, 포항제철고는 2점대 점수를 받았다. 다음달 재지정 평가가 예정된 강원 민족사관고 역시 마찬가지다. 강원도교육청도 사회통합전형 대상자 선발 지표를 정성평가로 수정했다. 강원도교육청은 7월 초 지정·운영위원회를 열고 민사고 점수를 공개할 예정이다. 반면 상산고는 '사회통합전형 대상자 선발' 지표에서 정량평가가 적용돼 1.6점을 받았다. 전북도교육청만 다른 기준을 적용한 셈이다. 이 때문에 전북도교육청이 자사고 폐지를 위해 무리수를 둔 것이라는 지적이

주요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