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 前대통령 조사]

盧 13시간 조사받고 귀가..檢 “재소환 계획 없다”(종합)

피의자 신분으로 검찰 소환 조사를 받았던 노무현 전 대통령이 13시간여동안의 조사를 받은 뒤 귀가했다.

관심을 모았던 박연차 태광실업 회장과의 대질신문도 박 회장은 원했지만 노 전 대통령이 거부하면서 결국 무산됐다. 하지만 검찰은 이들간의 대면은 이뤄졌다고 설명했다.

노 전 대통령을 소환조사한 대검찰청 중앙수사부(이인규 검사장)는 1일 새벽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마친 뒤 귀가조치했다고 밝혔다.

이날 새벽 2시10분께 조사를 마치고 대검청사에서 나온 노 전 대통령은 “최선을 다해 (조사를) 받았다”고 짧게 말한 뒤 출두할 때 타고 왔던 버스를 타고 경남 김해 봉화마을로 귀가했다.

검찰은 노 전 대통령을 상대로 △박 회장에게 15억원의 차용증을 쓰게 된 경위 △100만달러가 청와대 관저로 전달되는 시점을 전후해 박 회장과 직접 통화한 사실이 있는지에 대해 캐물었다.

또 △권양숙 여사에게 100만달러를 전달한 정상문 전 청와대 총무비서관으로부터 사전에 또는 사후 보고를 받았는지 △홍콩 APC 계좌에 있던 500만달러를 아들 건호씨에게 주라고 지시했는지 △정 전 비서관의 12억5000만원 공금 횡령 사실을 보고받았는지 등을 집중 조사했다.

노 전 대통령은 서면답변한 대로 “100만달러와 12억5000만원에 대해서는 몰랐으며 500만달러는 퇴임 후 알았지만 정상적인 투자금”이라는 입장을 유지한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권 여사가 채무변제에 사용했다고 주장하는 100만달러의 구체적인 사용처에 대해서도 서면답변할 때와 마찬가지로 “밝힐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에 따라 검찰은 노 전 대통령을 귀가시킨 이후 권 여사를 재소환하기 위해 변호인과 구체적인 일정을 조율하고 있다.

홍만표 수사기획관은 “이번 조사에서 박 회장과의 대질이 이뤄지지 않아 미흡하지만 검찰은 소기의 성과를 얻었다고 보여진다”며 “이날 중으로 조사내용 면밀히 검토해야 하겠지만 지금까지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재소환 계획은 없다”고 말했다.

그는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는 완료됐다”며 “앞으로 미세한 부분에 대한 보강조사를 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검찰은 노 전 대통령이 검찰 조사에서 진술을 거부하거나 묵비권을 행사한 적은 없으며 수사검사의 질문에 조용하게 답변했다고 밝혔다.

노 전 대통령은 박 회장과의 대면에서 “고생 많지요. 대질은 내가 안한다고 했다”고 말했고, 이에 박 회장은 “건강 잘 챙기십시오”라고 답했다고 검찰은 설명했다.

앞서 검찰은 주임검사인 우병우 중수1과장이 신문을 하는 가운데 직무관련성 부분은 김형욱 검사가, 100만달러 의혹에 대해 이주형 검사가 조사했다.

500만달러 의혹과 특수활동비 12억 5000만원 부분과 관련해서는 이선봉 검사가 조사했고, 변호인측은 문재인·전해철 변호사가 번갈아 가면서 변호했다고 덧붙였다.

홍 기획관은 “예상 못한 답변이나 자료제시는 없었다”며 “장시간 버스로 이동한 관계로 많이 피곤해 하는 것 같아서 수사팀에서 많이 배려했다”고 말했다.

검찰은 노 전 대통령에 대한 조사를 마무리함에 따라 이르면 주말까지 수사 보고서를 완성하고 임채진 검찰총장 등 검찰 간부 회의를 열어 의견을 청취한 뒤 구속영장을 청구하거나 불구속기소한다는 방침을 정할 예정이다.

/yccho@fnnews.com 조용철 정지우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