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스타항공 ‘최고 저비용항공사’



이스타항공(www.eastarjet.com)이 취항 4개월여 만에 한국소비자원이 선정한 최고의 저비용 항공사가 됐다.

이스타항공은 한국소비자원이 지난 4월 중순 항공여행객 4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서비스 만족도 조사’ 종합만족도 평가에서 67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고 19일 밝혔다.

대한항공 자회사인 진에어(65.6점)와 아시아나항공 자회사인 에어부산(64.7점), 애경그룹 계열의 제주항공(62.3점) 등 대기업 계열 항공사들은 그 뒤를 이었다.

세부적으로는 서비스 운영체계 부문에서 이스타항공이 65.6점으로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고 에어부산(64.3점), 진에어(64점), 제주항공(59.6점) 등이 평균(63.4점)보다 다소 높거나 낮았다.

이스타항공은 신속한 탑승수속, 수화물처리 정확·신속성, 예약·발권서비스 정확·신속성, 좌석 선택 편리성, 운항 안전성, 운항횟수 적정성 분야에서 좋은 점수를 받았다.

항공기의 쾌적성 등을 보는 물적서비스 부문에서도 이스타항공(63.9점), 에어부산(60.2점), 진에어(58.7점), 제주항공(56.2점) 순으로 평가를 받았다.


인적서비스 부문에서도 기내승무원의 고객접점에서의 응대(신속성, 친절성) 분야에서 가장 높은 평가를 받았다.

이스타항공 관계자는 “서비스 품질 6개 세부항목 모두에서 가장 좋은 평가를 받았다”면서 “프로펠러기의 경우 좌석이 좁고 기내에서 느끼는 진동과 소음이 심한 것도 고객 불편 이유로 분석된다”고 설명했다.

한편 한국공항공사가 국내선을 운항 중인 항공사별 1·4분기 평균탑승률을 비교한 결과 이스타항공이 평균탑승률 83%로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보다 앞선 1위를 기록했다고 이스타항공 측은 밝혔다.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