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형오 의장 “KISA 낙후설비 보완해야”

김형오 국회의장은 15일 오후 한국인터넷진흥원(KISA) 인터넷침해대응센터를 찾고 세계 최고 수준의 전문기관으로 거듭나기 위해 낙후설비를 최신 장비로 교체하라고 지적했다.

지난 2003년 구축한 인터넷침해대응센터는 일부 구형 장비 때문에 침해사고를 세세하게 점검하는데 어려움이 있다는 지적이다. KISA는 최근 정부가 발표한 ‘국가사이버위기 종합대책’에 앞서 구형 설비 문제를 전달, 정부의 사이버보안 예산을 확충하도록 하는 방안을 이끌어냈다.

김 의장은 이날 인터넷침해대응센터의 현장상황을 파악하기 위해 KISA를 찾았다. 이 자리에서 최근 사회적 이슈로 부각됐던 ‘7·7 디도스(분산서비스거부·DDoS) 공격’ 관련 대응 현황에 대해 들었다.
이어 사이버공격 피해 예방 및 대응 방안, 사이버테러 대응 인력의 확대를 비롯한 국회 차원의 지원 방안을 논의했다.

김 의장은 “사이버보안 역량을 강화하기 위해 인터넷침해대응센터를 세계 최고 수준의 기관으로 육성해야 한다”며 “최신 장비, 최신 기술로 미리 사고에 대비할 수 있도록 하라”고 당부했다. 또 “사이버 보안인력 양성을 위해 대학, 시민사회가 동참하는 범국민적 캠페인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postman@fnnews.com권해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