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에어,12월21일 인천∼방콕 취항.. 국제선 첫 진출



저비용항공사인 진에어(www.jinair.com)가 오는 12월 21일 인천∼방콕(태국) 노선 정기편 취항을 시작으로 국제선에 진출한다.

진에어는 27일 “지난해 7월 김포∼제주 간 국내선 운항을 개시한 지 1년 5개월 만에 국제선을 취항하게 됐다”면서 “국내 항공사로는 유일하게 오전 시간대에 방콕을 운항해 여행객들이 여행스케줄을 준비하는 데 편리할 것”이라고 밝혔다. 진에어는 180석급 B737-800을 투입, 매일 1회 운항한다.

진에어는 기존 항공사 대비 국제선 운임을 20∼30% 저렴하게 책정해 경제적 여행을 원하는 젊은 계층 및 단체 관광 수요 등을 중심으로 국제선 마케팅을 강화해 나갈 방침이다.

나아가 방콕 이외에도 중국 마카오, 일본 오사카, 중국 웨이하이, 미국 괌 등에 대한 노선 면허를 확보해 놓은 상태이며 시장 상황을 감안해 순차적으로 취항을 추진할 계획이다.

저비용항공사로는 제주항공이 지난해 7월부터 태국, 필리핀, 일본 등지에 전세기를 운항해 왔으며 지난 3월 일본 오사카, 기타큐슈 노선에 정기편을 첫 취항하며 저비용항공사 국제선 취항 1호를 기록했다. 진에어의 12월 방콕 취항으로 관광·상용수요 모두 탄탄한 동남아노선을 포함한 단거리 국제선에서 기존 대한·아시아나항공과 저비용항공사들의 경쟁이 본격화돼 여행객들은 국내선 수준의 다양한 스케줄과 적절한 운임을 선택할 수 있게 될 전망이다.

진에어는 모회사인 대한항공의 안전운항체계 모델을 도입하고 운항, 정비 및 교육훈련을 위탁해 실시하는 등 단기간에 국제적 수준의 안전 운항 능력을 확보하는데 주력해 왔다. 지난 4월에는 국제항공운송협회(IATA)의 국제항공안전인증(IOSA)을 국내 저비용항공사로는 처음 획득했다.

한편 진에어는 이날 운항 1만회를 돌파했다고 밝혔다.
진에어는 “운항률과 정시율이 각각 97.1%와 98.4%로 이는 세계 최고수준의 대형 항공사들의 운항률, 정시율과 견줄 수 있는 높은 수준”이라면서 “저비용 항공사 최초로 B737-800 제트기를 도입, 현재 월 16만석 이상의 좌석을 공급하고 있다”고 밝혔다.

진에어의 김포∼제주 탑승률은 지난해 평균 탑승률이 41%이었던 데 반해 올 들어 58%, 70%, 75% 등으로 매분기 크게 늘고 있다.

진에어 관계자는 “오는 12월 국제선 진출을 계기로 매출액을 큰 폭으로 늘려 내년엔 사상 처음으로 매출 1000억원을 넘어서고 출범 3년 만에 영업흑자도 달성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면서 “초기 항공기 투자 등으로 타 산업에 비해 부채비율이 높지만 국제선 취항으로 재무구조가 크게 개선돼 안정적인 사업운영이 가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csky@fnnews.com 차상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