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일 국제슬로시티 서울 총회 개최

문화체육관광부가 후원하고 한국슬로시티본부(손대현 본부장)와 국제슬로시티연맹이 주최하는 2010 국제슬로시티 시장 한국총회가 오는 26일 오전9시, 서울 역사박물관에서 개최된다.

국제슬로시티 연맹이 창설된 이래 아시아지역에서 처음으로 개최되는 이번 총회는 세계화와 지역화간의 소통과 정보공유의 장을 모색하고자 마련했으며, 서울에서 총회를 연 후, 신안, 담양, 하동 등에서 슬로시티 현장체험을 한다.

세계적인 마케팅 연출자인 크리스티안 미쿤다의 ‘제 3의 공간’에 관한 기조연설로 시작되는 이번 총회는 파울로 사투르니니 슬로시티 창안자의 슬로시티 강연과 국내 기업의 슬로시티 협력사례 발표가 있다. 이어 신안 증도의 갯벌 및 소금동굴 치유센터 체험, 하동 쌍계사 현각 스님의 한국불교 설법과 템플스테이 명상 체험, 하동 폐교에서의 슬로시티 글로벌 포럼이 개최된다.


이번 총회에는 슬로시티 본고장 이탈리아 오르비에토 시장을 비롯, 영국, 폴란드, 네덜란드, 덴마크, 독일, 미국, 캐나다, 일본, 중국 등 14개국 100 여명의 정부, 학계, 민간 분야 전문가들이 대거 참가할 예정이다.

6월 현재 세계 20개국 132개 도시가 가입한 국제슬로시티연맹에, 아시아지역으로는 최초로 한국의 6개 도시(신안, 완도, 장흥, 담양, 하동, 예산)가 국제슬로시티에 지정됐으며 각 1개의 슬로시티 협력도시(부산)와 협력기업이 가입되었다.

각 도시별 슬로시티 관계자들이 참가하는 이번 행사는 8가지 슬로테마(느림여행, 행복포럼, 템플스테이, 제철음식, 한방, 한옥, 한복, 국악)로 구성되며, 슬로시티에 대한 현황 및 미래전망을 조명해 보고, 슬로시티 운동 활성화를 위한 각 국가별 성공사례 등 다양한 경험과 정보를 교류할 수 있는 좋은 기회가 될 것으로 기대된다.

/mskang@fnnews.com강문순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