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TV 3사, CJ E&M 채널로 경쟁력 ↑

▲ KT는 3월 1일부터 CJ E&M의 8개 채널을 포함, 130개 실시간 방송채널을 제공한다고 밝혔다. 2월 28일 서울 여의도동 KT 미디어운영센터에서 직원들이 안정적인 방송을 위해 방송 송출을 점검하고 있다.

국내 350만 인터넷TV(IPTV) 가입자들이 3월 1일 공식 출범하는 국내 최대 방송프로그램 제공업체(PP) CJ E&M의 실시간 방송들을 모두 만나볼 수 있게 됐다.

KT와 SK브로드밴드는 1일부터 CJ E&M의 채널CGV, 엠넷(Mnet), KM, tvN, 내셔널지오그래픽 등 8개 채널을 새로 선보인다고 밝혔다. 지난 1월 말부터 이번 채널들을 송출하기 시작한 LG U+와 함께 IPTV 3사가 모두 옛 CJ미디어, 온미디어, 엠넷미디어를 통합한 CJ E&M의 채널들을 제공할 수 있게 됐다.

이로써 KT의 실시간 채널이 130개로 늘어나는 등 IPTV 업체들의 숨통이 트일 전망이다. 동시에 170~180개 채널을 제공하는 케이블TV 업체들과 경쟁은 한층 가속화될 전망이다. 이번에 IPTV 업체들이 추가하는 CJ E&M의 채널들은 지난해 지상파 방송사에 버금가는 시청률로 돌풍을 일으켰던 ‘슈퍼스타K2’를 비롯해 케이블TV에서 높은 인기를 차지하고 있다.

IPTV 업계는 지난해 말 출범 2년만에 300만 가입자를 확보하는 등 바람몰이에 나섰다. 그러나 지상파방송 및 CJ 계열 PP, 스포츠 관련 PP들의 채널을 제공하지 못해 어려움을 겪어왔다. 특히 방송수신료 중 PP에 제공하는 비용이 40%를 넘어서 인기채널 수급도 어렵고, 콘텐츠 사용료도 너무 높다는 게 IPTV 사업자들의 불만이었다.

이에 따라 IPTV 업체들은 방송플랫폼 후발업체들의 시장진입 장벽을 낮추기 위해 ‘콘텐츠 동등접근권’을 제도화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쳐왔다.


IPTV 기업들은 이번 CJ E&M 채널 확보로 실시간 채널의 격차를 줄이는 동시에 경쟁 우위에 있는 주문형 비디오(VOD) 편수를 더 늘릴 수 있게 됐다. 앞으로 추가 방송채널 확보는 물론 TV 기반 상거래(T커머스) 확대, 새로운 유형의 광고시장 개척, 스마트TV·다화면(N스크린) 서비스 제공 등 차별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KT 송영희 콘텐츠&미디어사업본부장(전무)은 “앞으로 국내에 소개하지 않은 해외 특화채널을 도입하는 등 새로운 콘텐츠 확보와 신개념 서비스 제공을 위해 더 열심히 뛰겠다”고 밝혔다.

/postman@fnnews.com 권해주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