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

news

close
경제 증권

탈많은 외환차익거래 결국 없앤다

TAGS
  • 확대
  • 축소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구글플러스
  • 댓글
외환차익거래(FX마진거래)가 투자자 보호를 위해 결국 폐지 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금융감독원 관계자는 6일 "FX마진거래의 경우 문제점이 많아 제도 개선 등을 고려해 왔었다"면서 "권혁세 금감원장의 국감 발언 이후 폐지 쪽으로 가닥을 잡고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말했다.

지난달 23일 권혁세 원장은 국정감사에서 FX마진거래를 서서히 없애가는 게 좋다고 발언한 바 있다.

실제로 FX마진거래 폐지 움직임이 포착되고 있다.

한국거래소가 만들기로 했었던 FX마진거래 태스크포스(TF) 구성에 진전이 없는 상황이다. 이 TF에선 FX마진거래의 건전화 및 장내화 등 다양한 방안을 논의키로 했었다.

증권업계 고위 임원은 "지난달 말까지 TF를 구성할 것이라고 알려왔었지만 아직까지 진전이 전혀 없는 상태"라고 말했다.

또한 지난달 27일 외환선물은 새로운 홈트레이딩 시스템(HTS)을 출시하고 오는 10일부터 11월 19일까지 1억350만원 규모의 FX마진, 국내 및 해외선물 실전·모의투자대회 및 이벤트를 개최할 예정이었다. 그런데 지난 4일 HTS 출시 기념 사은 이벤트 중 FX마진거래와 관련된 부문은 사정상 취소됐다고 밝혔다.

 외환선물은 키움증권에 이어 FX마진거래 부문에서 최선두권에 위치해 있는 상태로 이번 새로운 HTS 출시에도 상당한 금액을 투자한 것으로 알려졌다.

하지만 이와 관련해 증권사 및 선물사들은 크게 반발하고 있다.

업계 전문가들이 모여 FX마진거래 거래 통화 단위를 낮추고 증거금을 올리는 등 제도 개선을 위한 다양한 의견 수렴 과정을 거치지 않았다는 것.

증권사 관계자는 "FX마진거래의 경우 일본과 미국 등 선진국에서도 초기엔 지금 국내의 현황과 비슷하게 개인투자자들이 막대한 피해를 입었던 경험을 갖고 있다"면서 "제도 개선을 통해 충분히 안전한 투자 상품으로 자리 매김할 수 있음에도 건전화를 위한 토론 없이 폐지하는 건 문제가 있다"고 말했다.


그는 "해외의 경우엔 규제를 강화하더라도 상품 자체를 없애지는 않는다"면서 "순기능과 역기능을 철저히 분석하고 머리를 맞대 새로운 대안을 찾아야 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증권사 애널리스트는 "이른 시일 안에 폐지 결정을 내리는 게 전체 파생상품 시장을 위해 오히려 나은 측면이 있다"면서 "다만 통화와 관련된 새로운 대안 상품을 마련할 필요는 있다"고 말했다.

그는 "특히 선물사들의 경우 수입원이 줄어들면서 설 자리가 더욱 좁아지게 될 것"이라며 "삼성선물을 제외한 나머지 선물사의 경우엔 자연스럽게 구조조정이 될 수도 있다"고 덧붙였다.

/yutoo@fnnews.com최영희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추천 뉴스
강수연 “영화계의 다양한 교육 한국영화 ..
경찰 “김부선 관련 아파트 난방량 ‘0’ ..
박신혜, 대만 첫 단독 팬미팅 현장 공개 ‘..
“김부선 아파트서 난방비 0원 300건 적발..
방미, 김부선에 일침 “좀 조용히 지냈으면..
많이 본 뉴스
한·미·중 스마트폰 신삼국지 시대.. 승자..
서울 잠실동 아파트 30개동 정전…주민 불..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