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단풍놀이 ‘내장산’ 가장 인기

지난 가을 단풍철에 우리나라 사람들이 가장 많이 찾은 산은 내장산으로 나타났다. 설악산도 인기가 많았다.

16일 전자지도 및 위치기반서비스 기업인 현대엠엔소프트에 따르면 자사의 내비게이션 소프트웨어(SW) 맵피와 지니 사용자들의 지난 10∼11월 검색건수 총 2150만 건을 분석해 본 결과 이 기간 내장산이 약 28만 건 검색됐던 것으로 집계됐다. 2위는 26만여 건으로 설악산이 차지했다.

현대엠엔소프트의 분석은 맵피, 지니 사용자들이 SW 업데이트 다운로드를 진행하는 동안 과거 검색한 목적지 데이터를 통해 추출한 것이다. 이들 산 외에는 주왕산, 대둔산, 속리산 순이었다.

특히 지역별로 단풍이 물드는 시점에 따라 내비게이션 사용자들의 해당 지역 산 검색도 거의 일치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기상청은 단풍이 지난 10월 3∼4일에 설악산에서 처음 시작돼 남부지방에선 10월 13∼30일에 볼 수 있을 것으로 예보했었다. 단풍 절정시기는 중부지방은 10월 중순께, 남부지방은 11월 초∼중순께였다.

두 달 동안 검색횟수 전체 2위를 차지한 설악산의 경우 10월엔 1위를, 11월에는 5위를 각각 기록했다. 반면 10월에 검색 3위였던 내장산은 11월 들어 단풍 절정기가 되면서 검색순위 1위에 올라섰다.
이와 함께 역시 중남부에 위치한 대둔산과 주왕산이 11월 검색순위에선 나란히 2∼3위를 차지했다.

현대엠엔소프트의 '스마트 커넥터'는 사용자가 업데이트 다운로드를 하는 동안 과거 검색한 목적지, 시간대별 구간 통과 속도, 지도에 반영되지 않은 신규도로 운행 궤적 등을 수집해 서버에서 데이터베이스(DB)화 처리하고 있다.

현대엠엔소프트 Navi사업팀 서근원 팀장은 "스마트 커넥터를 통해 얻어지는 다양한 데이터를 의미 있는 정보로 고객들에게 전달해 자동차와 함께 하는 생활을 더욱 편하고 재미있게 보낼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bada@fnnews.com김승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