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

연예·스포츠 스포츠

하인즈 워드, 난폭운전 혐의로 유죄 선고

TAGS
  • 확대
  • 축소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구글플러스
  • 댓글
<사진=뉴시스>


미국프로풋볼(NFL) 한국계 혼혈 선수인 하인스 워드(36,피츠버그 스틸러스)가 난폭운전 혐의로 유죄를 선고받았다.

23일 스포츠 매체 ESPN 등 주요 외신들은 조지아 법원이 워드의 난폭운전 혐의를 인정해 보호관찰 1년과 벌금 2천 달러(약 230만원), 80시간의 사회봉사를 선고했다고 전했다.

앞서 지난해 7월10일 새벽 조지아주 데칼브 카운티에서 사고를 일으킨 워드는 현장에서 경찰에 바로 체포됐다.


전해진 바에 의하면 체포 당시 워드는 음주 테스트에서 취한 모습을 보였지만 술을 마시지 않았다고 주장, 음주 측정을 거부한 바 있다.

하지만 데칼브 카운티 검찰은 워드의 음주운전을 확인할 증거를 확보하지 못한 채 난폭운전 혐의만 적용해 기소했다.

한국계 혼혈인 워드는 1998년 NFL에 데뷔해 4차례나 올스타에 선정됐고, 2006년에는 소속팀인 피츠버그의 우승을 이끌며 MVP를 수상하며 세계적인 스타로 이름을 알렸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koreacl86@starnnews.com박명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

관련기사
  ▶ 7회 연속 올림픽본선행 이끈 '홍명보 매직'
  ▶ '박주호 풀타임' 바젤, 바이에른 뮌헨에 1-0 승리
  ▶ 홍명보호, 오만에 3-0 완승...올림픽 본선 진출 확정
  ▶ '최진수 30점' 오리온스, 차포 빠진 KGC 꺾고 공동 7위
  ▶ 포항스틸러스, 유니폼 대신 앞치마 두른 사연은?


※저작권자 ⓒ 스타엔,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추천 뉴스
많이 본 뉴스
[세월호 참사] 업무상과실치사 ‘공범’ 누..
‘우후죽순’ 세월호 성금 모금…정부는 관..
달샤벳 수빈 언더웨어 화보, 과감 포즈+도..
인천아시안게임 개회식 ‘아시아의 미래를 ..
-아시아양궁- 한국, 남녀 컴파운드 단체전 ..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