투데이

news

close
시사 정치

정옥임 "한일합방 100주년" 발언 논란 '일파만파'

TAGS
  • 확대
  • 축소
  • 인쇄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톡
  • 구글플러스
  • 댓글
정옥임 새누리당 의원이 한일강제병합을 '한일합방'이라고 표현해 네티즌들로부터 거센 비난을 받고 있다.

정 의원은 24일 오전 MBC 라디오 '손석희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MB 정부 4년 평가-외교안보 분야'를 주제로 박선원 민주통합당 예비후보와 토론을 펼쳤다.

논란이 된 것은 정 의원이 한일관계를 어떻게 보는지를 묻는 손석희 교수의 질문에 "한일합방 100주년이 넘었다"라고 말한 부분에서였다.

이에 박 후보가 정 의원의 표현을 지적하자 정 의원은 "100년이 지났다 했습니다"라며 "누가 그 합방에 주년이라는 말을 씁니까?"라며 반박했다.

마지막 발언에서도 정 의원은 "한일합방 100년입니다. 그 표현을 정확히 한다"라고 말해 마치 실수한 부분이 '~주년'이라는 표현을 쓴 것처럼 보여졌다.

이에 손석희 교수는 "명확한 용어는 한일강제병합이다"고 정정했으며 정 의원은 결국 "강제병합 100년이다. 감사하다"며 자신의 실수를 인정했다.

하지만 정 의원의 한일합방 발언 논란은 방송 이후 정 의원이 남긴 트윗으로 인해 더욱 확산됐다.

한 네티즌이 정 의원에게 "정 의원님, 한일합방 100주년이라 하셨어요. 깜짝 놀랐어요. 뭐 기념할 일이라고…"라는 멘션을 남기자 정 의원은 "그거 제가 한 말 아니고요. 상대가 그런 식으로 얘기해서 두 번이나 정정했지요. 시비 걸지 마시기를…"이라고 답했다.

그러나 이날 방송 홈페이지에 게재된 인터뷰전문을 확인한 결과 정 의원이 '한일합방 100주년'이라고 발언한 것이 드러났다.


이에 정 의원은 자신의 트위터에 "한일합방이라는 표현은 학교 다닐 때 그렇게 배워 무심결에 튀어나왔다. 이 점 사과드린다"며 사과의 글을 게재했으나 네티즌들의 분노는 좀처럼 사그러들지 않고 있다.

네티즌들은 "갑자기 합방이라니..무슨 말씀?", "이건 단순한 말실수가 아니다", "분명 100주년이라고 얘기했고 모든 사람들이 다 들었는데 왜 본인만 모르나"라며 정 의원을 비난했다.


kjy1184@fnnews.com 김주연 인턴기자


※ 저작권자 ⓒ 파이낸셜뉴스.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