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범수의 케이큐브벤처스, 엠버스에 세번째 투자

김범수 카카오 이사회 의장과 소프트뱅크벤처스 출신 임지훈 대표가 설립한 케이큐브벤처스는 예비창업가 팀인 엠버스에 1억원을 투자하기로 결정했다고 7일 밝혔다.

케이큐브벤처스는 지난 2주 동안 프로그램스, 위시링크에 이어 엠버스까지 세 곳의 창업기업에 대한 투자를 발표해 관심을 집중시키고 있다. 특히 아직까지 제품 및 서비스가 나오지도 않은 창업 초기기업 및 준비기업에 잇달아 거금을 투입하는 파격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엠버스는 팀을 꾸린지 1개월이 지난 법인 설립 이전 단계의 예비창업가 팀이다.
케이큐브벤처스는 창업자 주시현 대표가 카이스트(KAIST) 전산학과를 수석으로 졸업하고, 경영컨설팅 회사 베인앤컴퍼니를 거쳐 미국 실리콘밸리 창업기업에서 일한 경험이 있는 인재라는 점을 높게 평가했다.

케이큐브벤처스 임 대표는 "주 대표는 젊은 나이에도 뛰어난 관점(인사이트)을 갖추고 있어 앞으로 성장 잠재력이 높은 인물"이라며 "주 대표처럼 역량 있는 사람이 성공할 수 있도록 초기부터 지원해주는 게 케이큐브벤처스의 철학"이라고 밝혔다.

엠버스 주 대표는 "임 대표에게 조언을 들으러 갔다가 그 자리에서 투자를 하겠다고 해서 한국에서도 이런 투자가 가능한 것이 놀라웠다"며 "모바일 환경에서 가장 적합한 상품정보를 어떻게 제공할 수 있을지에 대해 고민 중"이라고 말했다.

postman@fnnews.com 권해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