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정청으로 승격해 스마트시대 대처해야"

우정사업본부의 조직변화 및 신시장 개척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연매출 15조원, 직원 4만5000명을 거느린 우본이지만 스마트 시대에 걸맞은 변화는 미미했다는 지적 때문이다.

이에 따라 차기정부에서는 우본을 우정청으로 승격해 글로벌 정보통신기술(ICT) 환경에 발빠르게 대응할 수 있게 해야 스마트시대에 맞는 서비스를 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ICT미래포럼이 6일 서울 태평로 코리아나호텔에서 개최한 'ICT 정책과 우정사업 토론회'에서는 스마트시대 우본이 성장하기 위해서는 독립외청인 우정청으로 격상해 시장에 대한 발빠른 대응이 필요하다는 요구가 나왔다.

김명환 우정노조 부위원장은 "우정사업 근간은 통신인데, MB정부에서는 ICT 전담부처가 후선부처로 밀리면서 어려움이 많았다"고 말했다.

김철완 정보통신정책연구원(KISDI) 선임연구위원은 "ICT의 빠른 변화에 발맞출 자율성을 보장하기 위해 우본의 인사·예산권은 독립돼야 한다"면서 "ICT 전담부처 산하 독립 외청인 우정청으로 전환되는 것이 최선"이라고 말했다.

백재현 민주통합당 의원은 지난 3일 우정사업본부를 독립된 우정청으로 승격시켜 신설되는 미래창조과학부 소속으로 두는 것을 골자로 한 '정부조직법 개정안'을 대표 발의했다. 또 민주당은 정부조직개정안의 15개 수정안에 우정사업본부를 '우정청'으로 격상하는 내용도 포함시키는 등 인수위원회의 최종 판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선진국에서도 우편물 감소 등 경영악화를 타개하기 위해 비상경영체제 운영, ICT 접목 신사업 추진 등 수익 증대에 나서고 있는 실정이다.

미국은 선물용 신용카드 우체국 시험판매 등 사업다각화와 우체국 3000개 폐쇄, 인력 12만명 감축 등 구조조정에 나선 바 있다. 또 핀란드는 노르웨이 정보업체 SSM을 인수해 정보사업을 확장하고 사업영역을 국외로 확대하는 등 생존을 위해 몸부림치는 상황이다.

국내에서도 우편물 감소 등으로 경영이 악화돼 우본은 2011년 439억원 적자에 이어 2년 연속 적자가 예상된다. 우본은 예금, 보험 중심 금융사업은 흑자지만 전통사업인 우편, 택배 등 우편사업은 적자를 면치 못하고 있다.

우정사업본부 관계자는 "우편물이 줄어드는 등 지난해 경영환경이 좋지 않아 직원 수당도 못주고 경영평가 보상금을 깎는 등 긴축경영을 하고 있다"고 말했다.

lkbms@fnnews.com 임광복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