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TED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 ‘12분의 마법’

사진=James Duncan Davidson


"당신은 혼자라고 생각하세요?"

지난달 27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 롱비치 TED 무대에 선 바이올리니스트 박지혜(28·사진)가 청중을 향해 외쳤다. "전 마음이 아팠던 시간,교도소를 방문하며 교회를 다니며 그들앞에서 연주했습니다. 그곳의 활동이 저를 짓눌렀던, 알수없는 감정들로부터 자유롭게 해줬어요. 성공적이 바이올리니스타 되게 해줬습니다.제 연주가 여러분을 치유할 수 있길 바랍니다. 제게 했던 것처럼요."

박지혜의 강연은 연주로 이어졌다. 비발디 '사계'의 여름 3악장으로 폭풍같은 기교를 펼쳤고 쇼팽의 '녹턴'과 최근 발매한 앨범(유니버설 블랙데카 레이블) 수록곡 헨델 '사라방드'를 들려줬다. '12분',마법같은 시간이 끝나자 청중은 일제히 기립박수로 화답했다. "연주회서 이렇게 울어보긴 처음","바이올린이 이렇게 사람 마음을 들었다,놨다하는군요" 박지혜의 무대를 지켜본 이들은 이런 글을 TED 사이트에 올렸다.

1일 끝난 세계 최대 강연쇼 TED에서 한국인 출신 일반 출연자의 무대가 화제를 모았다. 박지혜는 바이올린 신동으로 독일 마인츠 음대,미국 인디애나주립대학원을 나온 재원. 그는 독일 정부로부터 1735년산 국보급 명기 페투르스 과르네르를 무상으로 대여받아 쓰고 있다. 2년전엔 한국인으론 처음으로 미국 뉴욕 카네기홀 시즌 개막 연주를 맡아 주목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박지혜는 한때 우울증을 앓아 혼자 침잠하는 삶을 지냈다.그때 그를 일으켜세웠던 게 봉사와 함께 한 연주였다. 결국 그 시간들이 그의 음악에,연주에 오히려 날개를 달아준 셈이다. 무대서 내려온 박지혜는 "음악은 정말 강력한 언어라는 걸 새삼 느꼈다"며 감격해했다.


기술(Technology)·엔터테인먼트(Entertainment)·디자인(Design)의 이니셜을 딴 TED는 과학과 예술,강연과 공연이 어우러진 지식 콘서트다. 빌 클린턴 전 미 대통령,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등 유명인들이 주로 여기서 강연을 했지만, 올해는 처음으로 남다른 경험의 일반인 34명도 무대에 섰다. 한국인으로는 박지혜외에 활 만드는 제작자 장동우, 디자이너 이진섭 등 네명이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