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개발청 세종시에 ‘둥지’..사업 본격화되면 현지로 이전

국내 최대 규모의 개발사업인 새만금사업을 총괄하는 새만금개발청이 세종시내에 둥지를 틀고 오는 9월 12일 업무에 착수한다.

새만금개발청은 새만금 현지에 두는 것이 원칙이지만 사업 초기의 업무특성을 고려해 주요 사업이 착공하는 등 사업 본격화 때 현지로 이전한다는 기본방향을 정하고 세종시 입지를 결정했다.

국토교통부는 새만금위원회에 새만금개발청 청사입지, 조직 및 예산계획 등 개청 준비현황을 보고하고 개청일정 등을 12일 확정.발표했다.

새만금개발청은 지난해 12월 여야 공동발의로 제정된 '새만금사업 추진 및 지원에 관한 특별법'에 따라 차관급 중앙행정기관으로 설립되며 국토부와 산업부, 문체부 등 관계 부처에서 개별적으로 추진하던 새만금지구 내 명품복합도시 개발, 산업용지, 신.재생에너지용지, 관광.레저용지 등을 전담 추진하게 된다.


국토부는 새만금개발청 개청이 가시화됨에 따라 그간 다소 지연됐던 새만금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것으로 전망했다.

새만금개발청 개청에 따라 선택과 집중을 통한 효율적 사업 추진, 기반시설 등 국비지원 확대, 정부 차원의 적극적 투자 유치 등과 민간투자 활성화 등도 예상된다.

국토부 박선호 새만금개발청설립준비단장(국토정책관)은 "새만금개발청 청사 입지, 개청 일정 등이 확정됨에 따라 개청 준비가 본격화될 것"이라면서 "개청 후 투자유치와 개발전략 마련 등 업무가 차질 없이 수행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ck7024@fnnews.com 홍창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