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이디스코드, 대종상영화제 축하공연에 ‘양동근-엄정화 흐뭇미소’

레이디스코드 대종상(사진=방송캡처)

걸그룹 레이디스코드가 제50회 대종상영화제에서 축하공연을 가졌다.

지난 1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KBS홀에서 진행된 제50회 대종상영화제에서 레이디스코드가 축하무대를 꾸민 가운데 가수 겸 배우 양동근과 엄정화가 흐뭇한 미소를 지어 보였다.


이날 시상식에 금색 미니드레스를 입고 늘씬한 몸매를 드러낸 레이디스코드 멤버들은 깜찍한 안무로 섹시큐트한 매력을 발산했다.

특히 영화 ‘응징자’를 통해 시상자로 참석한 양동근과 ‘몽타주’로 여우주연상을 수상한 엄정화는 선배 가수로서 후배들이 마냥 예쁘다는 듯 축하공연을 관람해 시선을 끌었다.

한편 제50회 대종상영화제의 사회는 신현준과 하지원이 맡았다.

/파이낸셜뉴스 스타엔 djwlddj@starnnews.com오진주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press@star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