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대 후반~40대 초반 불임환자 증가율 최고

불임으로 병원을 찾는 환자가 연평균 4.2% 증가하는 가운데 남성환자가 여성보다 5배 가까이 증가율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30대 후반·40대 초반에서 증가율이 가장 높았는데, 결혼연령 고령화가 원인으로 지적되고 있다.

12일 국민건강보험공단이 최근 5년간(2008~2012년)의 불임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비 지급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진료환자가 2008년 16만 2459명에서 2012년 19만 1415명으로 증가했다. 연평균 4.2% 증가한 셈이다.

불임으로 인한 건강보험 진료비는 2008년 182억원에서 2012년 230억원으로 1.3배 증가했으며, 건강보험공단에서 지급한 2012년 급여비는 143억원이었다. 인구 10만명당 진료환자수 증가율을 분석한 결과, 30대 후반과 40대 초반에서 불임환자가 가장 증가했다.
진료환자수로는 30~40대 여성이 3658명으로 가장 많았고, 35~39세 여성이 1920명으로 뒤를 이었다.

20대 불임환자는 최근 5년간 감소한 반면 ,남성 환자 연평균 증가율은 11.8%로 여성(2.5%)보다 4.7배 높았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산부인과 정재은 교수는 30대 후반, 40대 초반에서 불임이 증가하는 것과 관련, "결혼 시기가 30대 초반 이후로 늦추어지고, 사회적 기반을 잡은 후 본격적으로 임신을 시도하는 시기가 30대 중반으로 늦춰지는 경향이 있다"고 말했다.

hsk@fnnews.com 홍석근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