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홍원 총리, 세월호 실종자 가족들에 물세례 ‘봉변’

정홍원 물병


정홍원 국무총리가 17일 새벽 전남 진도 해안 여객선 침몰사고 대책본부가 마련된 진도실내체육관에서 여객선 탑승자 가족들과 만났다.

중국과 파키스탄 순방을 마치고 전날 밤 10시께 전남 무안공항으로 귀국한 정 총리는 곧바로 목포의 서해지방해양경찰청에서 긴급 사고대책 관계장관회의를 마치자마자 대책본부로 이동했다.

그러나 정 총리가 0시30분께 체육관으로 입장하자 정부의 대처 방식과 구조 지연 등에 불만을 토로하는 가족들의 거센 항의가 이어졌다.

가족들은 정 총리와 관계자들을 향해 "총리가 오면 뭐하느냐, 당장 수색 작업을 하라"며 "전시행정 하지 말고 빨리 구조하라"고 분통을 터뜨렸다.

또 가족들은 "생존자가 있다는 소식이 들려오고 있는데 왜 수색을 않느냐"며 "당신 자식이 배안에 있다고 해도 이렇게 대응할 거냐"고 거칠게 항의했다. 어떤 이는 정 총리 일행에게 욕설을 하기도 했다.

이에 정 총리는 "(구조작업을) 책임있게 하겠다"고 약속하며 몸을 낮췄다.

체육관 안을 둘러보며 가족들에게 둘러싸인 채 계속 항의를 듣던 정 총리는 체육관 밖으로 나가려는 과정에서 이를 저지하는 가족들로부터 잠시 저항을 받았고, 2∼3명이 뿌린 생수를 맞아 머리와 어깨가 젖기도 했다.


사고대책본부에서 10여분간 머무른 뒤 자리를 옮긴 정 총리는 일단 서울로 돌아와 계속 구조활동을 지휘하기로 했다.

앞서 정 총리는 서해해경청에서 열린 회의에서 "후진국에서나 있을 수 있는 일이 우리나라에서 일어났는데 정말 안타깝고 괴롭다. 무한 책임을 느낀다"면서 "(구조 활동을) 날 샐 때까지 기다릴 게 아니라 바로 즉각 시행해라"고 관계부처에 지시했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