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클릭]

국민銀 직원정보 수집 논란

국민은행이 내부 소통 강화를 목적으로 '직원알기 제도'를 시행하고 있으나 과도한 개인정보 수집이라는 지적이 제기되고 있다. 국민은행 일부 영업점에서 상사들이 '직원알기'라는 명분으로 퇴근 후 늦은 시간까지 개인 면담을 진행하거나 고객정보조회표(CIF), 신용정보조회표 등 직원 개인정보를 제출토록 요구해 직원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경영진에서도 제도 도입 때부터 이미 과도한 개인정보 수집을 자제토록 일선 본부 및 지점에 요청했다. 국민은행은 내부적으로 배포한 '직원알기 제도 개선 시행' 문서에서 "각 본부장 및 부점장은 직원에 대한 따뜻한 관심이 직원 알기의 출발점"이라며 "CIF 및 신용정보조회표 제출 강요 등 건전한 직원 바로 알기 문화 정착을 저해하는 행위를 하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여 달라"고 당부했다.

하지만 직원들의 불만은 여전하다. 현장에서는 직원알기 제도의 취지가 왜곡돼 전달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직원알기 제도에 대한 불만이 담긴 제보가 국민은행 노조 측에 지속적으로 전달되고 있다.

국민은행 노조 관계자는 "(직원알기 제도와 관련해) 일부 부점장이 직원의 개인신용정보를 과다하게 제출토록 요구해 반발을 사고 있다는 제보가 잇따르고 있다"고 말했다.

잇달아 터졌던 금융사고로 골머리를 앓고 있는 국민은행은 최근 내부통제 강화를 위해 절치부심하고 있다. 내부 직원은 물론 외부인 출입 시 보안을 강화하는 등 금융사고 예방을 위한 제도 개선에 적극적이다.

직원알기 제도 역시 내부 소통을 강화해 사고를 미연에 막자는 좋은 취지에서 도입됐다.

하지만 일부 본부와 지점에서 취지를 왜곡, 직원 개인정보를 지나치게 요구하는 것은 바로잡아야 한다. 좋은 취지로 제도를 도입했지만 운영을 잘못하면 항상 문제가 생길 수밖에 없다는 점을 인식해야 할 것이다.

relee@fnnews.com 이승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