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장훈-故 이보미양 ‘거위의 꿈’ 듀엣 영상 화제



김장훈이 故 이보미양을 위해 '거위의 꿈' 영상을 제작해 화제를 모으고 있다.

김장훈은 지난 24일 시청 앞 광장에서 열린 세월호 100일 추모공연에서 故 이보미양이 살아 있는 듯한 '거위의 꿈' 듀엣을 통해 보미 양의 꿈을 이루어주고 많은 유가족들을 위로했다.

그는 이미 많은 방송들에서 짧게 소개되었던 이보미 양의 생전의 마지막 리허설 당시의 노래 '거위의 꿈'을 기술적으로 완벽하게 다듬어 듀엣 곡으로 완성도 높였다.

이는 한 달여전 김장훈이 안산합동분향소를 찾았을때 보미 양의 아버지인 이주철 씨가 김장훈을 찾아와 딸의 생전에 못다 이룬 꿈을 이루어 주기를 소망했고 김장훈이 보름 정도의 작업을 통해 완성한 것이다.

김장훈은 "부탁을 허락한 후에 많은 고민이 있었다. '만일 이 노래와 뮤직비디오를 만들면 오히려 보미 양의 가족들이 더 슬픔에 빠지고 더 눈물 속에 살게 되면 어떡하나'하는 고민이었다"면서 "일단 작업을 해보겠노라고 말씀드리고 녹음을 하면서 이 노래가 보미의 가족들에게 또 다른 유가족들에게 슬픔보다는 위안을 줄 수 있다는 확신이 들었다"고 밝혔다.

이어 "노래를 하면서 절망과 슬픔보다는 보미가 우리와 함께 하고 있다는 마음과 위안이 들었고, 보미가 살아서 못 이룬 꿈을 이루어준 보람과 하늘나라에서 행복해 할 것 같다는 생각이었다"고 전했다.

그는 "사실 이 노래는 나 혼자서 이루어낸 것이 아니다. 많은 주변 지인들의 도움을 받았다. 먼저 보미 양의 리허설 녹음에서 보미 양의 목소리만 뽑아내고 여러 가지 기술적 어려움에 대한 해결은 신해철 씨의 도움을 받았다. 본인의 6년만의 신곡활동을 뒤로 하고 녹음실에서 열흘간 밤을 새워 작업해준 신해철 씨에게 깊은 감사를 표한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김장훈은 곡의 저작권자인 이적, 김동률, 반주 MR을 기꺼이 내어준 인순이, 마스터링 등 기술적 지원에 먼저 기부를 제안한 성지훈 엔지니어, 뮤직비디오를 만들어준 정구익 PD등 많은 지인에게도 감사함을 표했다.

이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김장훈 故 이보미양 거위의꿈, 김장훈씨 착한일 정말 많이 하세요", "김장훈 故 이보미양 거위의꿈, 이보미양이 하늘에서 보고 행복해 했으면 좋겠다", "김장훈 故 이보미양 거위의꿈, 안타까운 마음 뿐이다. 유가족들에게 위로가 됐으면 좋겠다", "김장훈 故 이보미양, 작업 되게 힘들었을 듯", "김장훈 故 이보미양 거위의꿈 감동적이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onnews@fnnews.com 온라인뉴스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