취업, 복지, 문화 서비스를 한 곳에... 서산 고용복지+복지센터 개소

취업과 복지는 물론 문화 서비스를 한곳에서 이용할 수 있는 고용복지플러스센터가 국내 처음으로 충남 서산에 문을 열었다.

고용노동부, 여성가족부, 안전행정부, 문화체육관광부, 보건복지부, 금융위원회는 합동으로 18일 충남 서산 고용복지+센터 개소식을 가졌다.

이번에 개소한 서산 고용복지+센터는 고용과 복지에 최초로 문화가 결합한 확장형 모델이라는 점에서 주목받고 있다.

그동안 개소된 고용복지+센터는 고용센터와 여성 새일센터, 지자체 일자리센터 등 고용서비스기관과 복지지원팀, 서민금융센터 등 복지·서민금융서비스기관이 중심으로 운영돼 왔다.

하지만 어려운 계층에게 문화 체험과 힐링을 위한 공간이 필요하다는 요구에 따라 문화공간을 포함된 서산 고용복지+센터를 마련했다.

앞으로 서산 고용복지+센터는 지역 주민에게 다양한 많은 문화생활의 기회를 제공할 예정이다.


고용복지+센터는 국민들이 한 곳만 방문하면 다양한 고용·복지 서비스를 편리하게 받을 수 있도록 여러 기관들이 한 공간에서 서비스를 제공하는 민·관 협업 모델로, 중앙과 지방 간 협업을 일궈낸 대표적인 '정부3.0' 사례다.

이 센터는 지난 1월 남양주를 시작으로 부산 북부, 구미, 천안, 서산에서 차례로 개소됐고, 올해 안에 동두천, 칠곡, 순천, 해남, 춘천 등 5곳에 추가로 문을 연다.

정부 관계자는 "서산 고용복지+센터가 일자리와 복지는 물론, 문화 서비스까지 편리하게 받을 수 있는 복합공간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주민들의 사랑을 한 몸에 받는 명소로 거듭날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면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ssuccu@fnnews.com 김서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