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혈액형별 궁합 근거 있을까"..듀오 "NO"


미혼 남녀들이 관심을 갖고 있는 혈액형별 궁합이 결혼에 영향을 미칠지 관심이 높은 가운데 이색 통계가 나왔다.

결혼정보회사 듀오는 최근 3년간 결혼한 6000명 회원의 혈액형을 표본 조사해 분석한 '성혼 부부의 혈액형 정보'를 13일 발표했다.

듀오 성혼 회원 6000명의 혈액형은 A형이 2057명(34.3%), 'B형' 1659명(27.7%), 'O형' 1644명(27.4%), 'AB형' 640명(10.7%)으로 분포됐다.

성별로 살펴보면 여성(3000명) 중 'A형'은 1046명(34.9%), 'B형' 830명(27.7%), 'O형' 803명(26.8%), 'AB형' 321명(10.7%)이었다. 남성(3000명)은 각각 A형이 1011명(33.7%), B형 829명(27.6%), O형 841명(28%), AB형 319명(10.6%)이었다.

전체 커플 중 남성 'A형'과 여성 'A형' 커플이 350커플로 가장 많았다. 남성 'O형'-여성 'A형'(296커플), 남성 'B형'-여성 'A형'(293커플) 커플이 그뒤를 이었다. 반면 남성 'AB형'-여성 'AB형' 커플은 34커플로 가장 적었다.

같은 혈액형끼리 만난 경우는 전체의 28%(839커플)를 차지했다. 동일 혈액형끼리의 조합은 'A형' 커플이 42%로 가장 많았고 'B형' 커플(28%), 'O형' 커플(26%), 'AB형' 커플(4%) 순이었다.

하지만 혈액형에 상관없이 부부가 될 경우의 수도 실제 커플 수와 비슷했다는게 듀오측 설명이다.
즉, 부부 모두 A형일 경우 남자 A형이 1011명, 여자 A형이 1046명이므로 계산((1011/3000)×(1046/3000)×3000)해보면 353커플이다. 실제 성혼 커플은 350쌍이다.

듀오 관계자는 "A형 커플의 결과가 다른 혈액형에서도 별 차이가 없었다"면서 혈액형 궁합에 대한 속설이 근거가 없다는 반증"이라고 설명했다.

spring@fnnews.com 이보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