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남이공대, 청년창업 한마당 투어 성료…젊은 CEO들 창업 노하우 전수

영남이공대가 '청년창업 한마당 투어'를 성황리에 개최했다. 지난 4일 대구시 남구 현충로 영남이공대 시청각실에서 열린 '창업토크쇼'에 참석한 패널들이 창업과정에서 겪었던 생생한 경험담들을 예비창업자들에게 들려주고 있다.

【 대구=김장욱기자】영남이공대는 지난 4일 대학 시청각실에서 '청년창업 한마당 투어'를 성황리에 개최했다고 6일 밝혔다.

청년창업 활성화를 위해 창업진흥원과 대구시가 후원하고 영남이공대 창업지원단이 주관한 이번 행사에는 예비창업자와 창업에 관심있는 대학생 200여명이 몰려 대성황을 이뤘다.

도이날 행사는 이형민 ㈜비젼컴퍼니 대표의 '세상을 바꾸는 아이디어'라는 특강으로 시작됐다. 이어 '창업토크쇼'에 최근 어려움을 극복하고 창업에 성공한 안재희 제이코프 대표, 최준혁 모니(monee) 대표, 박재범 ㈜태원이노베이션 대표 등 젊은 최고경영자(CEO) 3명이 패널로 참석했다.

'탁월한 아이디어는 어디에서 오는가'라는 주제의 토크쇼에서는 패널들이 창업과정에서 겪었던 생생한 경험담들을 예비창업자들에게 들려주는 형식으로 진행됐다.


패널로 참가한 박재범 대표는 대학교 3학년 때부터 창업을 하면서 겪었던 어려움과 극복과정을 전수하고 특히 "창업아이디어는 보여주기식 아이디어와 진짜 돈을 투자해야할 아이디어를 구분할 줄 알아야 한다"고 말했다.

안재희 대표는 "창업은 아이디어에 머물러서는 소용없으며 기획과 동시에 디자인이 가능한 현실적인 아이디어 창출이 중요하다"고 강조했고, 최준혁 대표도 "아이디어는 기존 시장의 불편함을 개선하고자 하는 욕구에서 시작되는 경우가 많기 때문에 고객의 불편함이 무엇인지 남들보다 먼저 발견하는 능력을 키워야 한다"고 설명했다.

행사에 참가한 건축과 권혁민씨는 "취업이 돼 다음주부터 출근하지만 언젠가는 전공과 관련된 창업을 하는 것이 목표였다"며 "오늘 선배들의 경험담은 막연했던 창업을 구체적으로 고민해보는 계기가 됐다"고 소감을 밝혔다.

gimju@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