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코리아 “넥서스6, 국내 출시 계획 없다”


구글이 신형 레퍼런스폰 '넥서스6'를 당분간 국내에 출시할 계획이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

정김경숙 구글코리아 커뮤니케이션 총괄 상무는 구글코리아 구글플러스 계정을 통해 넥서스6의 국내 출시 시기를 묻는 한 네티즌의 질문에 “아쉽게도 넥(서스)6은 아직 국내 출시 계획이 없다”라고 12일 답변했다.

넥서스6는 구글과 모토로라의 합작품으로 퀄컴 스냅드래곤 805 프로세서와 5.96인치 QHD(2560x1440) 화면, 1300만 화소 후면 카메라(전면: 200만 화소), 3220밀리암페어아워(mAh) 배터리, 안드로이드 5.0 롤리팝을 탑재하는 등 전작인 넥서스5보다 사양이 대폭 향상됐다.

하지만 넥서스 시리즈의 장점이었던 가격도 덩달아 껑충 뛰었다. 넥서스4, 넥서스5만 해도 32기가바이트(GB) 모델이 399달러(약 44만원)에 출시됐으나 넥서스6는 649달러(약 71만원)에 나왔다.
넥서스5 32GB 모델이 당시 배송료, 부가가치세 등을 포함해 51만9000원에 출시됐던 점을 감안하면 넥서스6가 국내에 판매될 경우 70~80만원대가 확실시됐다.

이 같은 가격 상승에도 넥서스6는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매진이 될 정도로 미국 현지에서 큰 인기를 얻고 있다. 물량 부족으로 유럽에서도 넥서스6 예약판매가 지연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 이동통신사 AT&T, 스프린트는 이주 내로 넥서스6 판매에 들어갈 예정이다.


solidkjy@fnnews.com 구자윤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