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서울병원, 대장암 극복 토크 콘서트 개최

삼성서울병원 암병원 대장암센터 김희철 센터장(왼쪽 세번째)이 지난 19일 대장암 환자 및 가족들을 대상으로 대장암 극복에 대한 토크 콘서트를 열었다.
삼성서울병원은 암병원 대장암센터 김희철 센터장이 지난 19일 암병원 지하 1층 암교육센터에서 대장암 환자 및 가족들을 대상으로 대장암 극복에 대한 토크 콘서트를 가졌다고 20일 밝혔다.

이 센터는 대장암 환자와 가족 20명을 초청해 대장암을 극복한 시인으로 유명한 이해인 수녀의 저서 '저 꽃이 지고 나면 잎이 보이듯이'를 함께 읽고 건강한 삶에 대해서 이야기를 나눴다.

김희철 센터장은 "대장암을 극복한 이해인 수녀의 책을 같이 읽으며 몸과 마음을 치유하고, 환자들이 대장암에 대한 궁금증도 해결하는 좋은 기회였다"고 말했다.


암의 회복에 있어 병의 치료만큼이나 마음의 안정이 중요한 만큼, 대장암을 앓고 있는 여러 환자들에게도 큰 호응을 얻었다.

강연에 참가한 모 환자는 "암에 대해 긍정적으로 대하고 마음을 편하게 먹을 수 있었다"며 "선생님의 따뜻한 마음이 환자의 언 마음을 녹여 주었다"고 감사의 말을 남겼다.

한편 암교육센터는 앞으로도 암환자들의 정신적 쾌유를 돕는 '암 전문의의 책 읽기 특강'을 계속 실시할 예정이다.

pompom@fnnews.com 정명진 의학전문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