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핀테크는 작은혁신에서 시작..틈새시장 공략으로 접근해야"

"핀테크(Fin-tech)는 틈새시장 공략을 통해 시작된다."

금융과 정보기술(IT)을 융합한 핀테크에 대한 관심이 높은 가운데 국제송금과 소규모 대출 등 고객의 작은 불편함을 덜어주는 틈새시장을 공략하는 방식으로 핀테크를 접근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핀테크≠인터넷은행

26일 서울 삼성동 한국인터넷기업협회에서 열린 '굿인터넷 클럽' 세미나에서 임정욱 스타트업얼라이언스 센터장은 "핀테크의 혁신은 작은 혁신으로, 틈새시장 공략"이라며 "고객의 작은 불편함을 덜어주는 국제송금과 대출 등을 작은 기업들이 할 수 있도록 도와줘야 한다"고 말했다.

임 센터장은 "왜 정부에선 핀테크를 얘기할 때마다 인터넷전문은행에 목을 매는지 모르겠다"며 "시중은행의 70%가 비대면으로 영업을 하고 이중 절반이 모바일을 이용하는 등 인터넷은행이 시작된 지 오래다"라고 부연했다.

김유신 SK텔레콤 부장은 "점차 온라인과 오프라인, 국가간 경계가 붕괴되고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은 상황에서 송금으로 환차손 문제도 발생할텐데 정부에선 이런 부작용에 대해 고민해야 한다. 그래야 혁신이 일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같은 혁신 필요성과 함께 스타트업(신생벤처)들의 시장 진출을 적극 도와야 한다는 주장이다.

임 센터장은 "규모가 큰 은행들이 핀테크에 진출하는 것 보다 작은 혁신을 할 수 있는 작은 기업들이 핀테크 사업을 하도록 기존 은행들이 도와줘야 한다"며 "길게 내다보고 한국의 실정에 맞는 한국적 혁신이 필요한 때"라고 강조했다.

안병익 씨온 대표이사는 "핀테크는 온라인·오프라인 연계사업(O2O)를 통해 발전할 것으로 생각한다"며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가 등장하면서 경제 민주주의가 정착됐고 누구나 쉽게 참여하고 공유할 수 있는 초연결주의 시대에 따른 것"이라고 말했다.

■실정에 맞는 규제개선 필요

핀테크와 사물인터넷(IoT), O2O 등 주요 사업의 활성화와 관련, 사업 실정에 맞는 규제개선 필요성이 강조됐다. 규제개선은 필요하지만 생태계 경쟁력을 의식한, 글로벌 기업들과의 경쟁을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이다.


규제개선이 급하게 이뤄져도 국내기업들의 사업추진 속도가 이를 충족하지 못해 자칫 글로벌 기업들에게 국내 시장을 선점당할 수 있다는 것이다.

최성진 인터넷기업협회 사무국장은 "규제는 공익적 목적으로 만든 것이라 조화를 통해 개선해야하는데 이 과정은 더디게 진행된다"면서도 "문제는 규제가 개방형으로 글로벌 기준에 맞게 가는 상황에서도 우리 기업들이 아직 준비되지 않았다는 점"이라고 설명했다.

최 사무국장은 "기업들은 규제가 개선될지 안될지 모르는 상황에서 무조건 핀테크 등의 새로운 사업에 뛰어들 수는 없다"며 "국내 기업들은 규제개선 이후 사업을 본격화하려고 하지만 그러다 글로벌 기업들에게 밀리면 우리나라 산업의 생태계가 경쟁력을 잃어버릴수도 있다"고 말했다.

hjkim01@fnnews.com 김학재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