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이지리아 보코하람, IS 충성 맹세..선전 방식 노골적 차용

▲ 나이지리아 보코하람
나이지리아 보코하람

나이지리아 보코하람이 IS에 충성을 맹세한다고 선언하며 그들의 선전 방식을 노골적으로 차용해왔다.

AFP통신은 지난 7일 나이지리아의 이슬람 무장단체 보코하람이 이슬람국가(IS)에 충성을 맹세했다고 보도했다.

보코하람 지도자 아부바카르 셰카우는 이날 "우리는 무슬림들의 칼리프 이브라힘 이븐 아와드 이븐 이브라힘 알 후세이니 알 쿠라시(IS 지도자 아부 바크르 알바그다디의 다른 이름)에 대한 충성을 선언한다"고 녹음된 성명을 트위터에 공개했다.

보코하람은 지난해 점령한 나이지리아 북동부 보르노주 구오자 마을을 알바그다디의 통치 아래 있는 칼리프에 포함된다고 선언한데 이어 최근에는 남성 2명을 참수하고 영상을 공개하는 등 IS의 선전 방식을 노골적으로 차용해왔다.

IS에 대한 보코하람의 충성 서약에 앞서 보르노주에서는 폭탄테러가 잇따랐다.
오전 11시 20분 보르노주 마이두구리의 바가 어시장에서 몸에 폭탄을 두른 여성이 자폭했다.

이로부터 약 1시간 뒤 또 다른 시장에서 자폭테러범의 소행으로 추정되는 폭발이 한 차례 발생했으며 오후 1시께 보르노 고속버스 터미널 주차장에서도 폭탄이 터졌다.

이날 발생한 3건의 폭발로 모두 58명이 숨지고 139명이 다친 것으로 나타났다.

/온라인편집부 news@fnnews.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