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불 상호교류의 해’ 종묘제례악을 시작으로 9월 개막

'2015-2016 한-불 상호교류의 해' 행사가 오는 9월 18~19일 양일간 프랑스 파리 샤이오 국립국장의 종묘제례악 개막공연을 포함한 문화예술 각 분야 총 117건의 제1차 공식인증사업을 선정, 발표하면서 구체적인 윤곽을 드러낸다.

3월 31일 '2015-2016 한불 상호교류의 해' 조직위원회는 서울 태평로1가 한국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같이 밝혔다.

최준호 '2015-2016 한불 상호교류의 해' 예술감독은 이날 "문화예술을 중심으로 전 분야에 걸쳐 양국 상호교류를 한단계 높이고 이해증진은 물론 지속가능한 교류와 발전을 위한 전기를 마련하자"고 말했다.

'2015-2016 한불 상호교류의 해' 행사의 개막공연작인 '종묘제례악'은 국립국악원 정악단원 50명, 무용단원 35명 등 초 85명이 종묘제례악 전장을 단순 재현이 아닌 종합 무대예술로 승화시켜 프랑스인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종묘제례악은 지난 1964년 중요무형문화재 1호로 지정, 2001년 유네스코에 의해 '인류구전 및 무형유산걸작'으로 선정돼 세계무형유산으로 지정될 만큼 세계가 인정하는 뛰어난 한국의 문화유산이다.

한국과 프랑스 양국은 지난 2010년 11월 정상회담에서 수교 130주년을 계기로 국민간 교류와 이해증진의 전기가 될 수 있도록 '2015-2016 한불 상호교류의 해' 행사를 추진중이다.

지난해 1월에 양국 조직위원회를 구성했다.
한국측은 최 예술감독을 대표로 전시, 공연, 문화정책, 문학, 영화, 만화 분야에서 국내 및 프랑스에서 풍부한 경험과 전문성을 갖춘 전문위원을 위촉해 프랑스와 긴밀한 협의를 이어왔다.

한편 4월 15일까지 진행중인 제2차 공식인증사업 공모신청은 1차 공모와 같이 문화, 예술, 체육, 관광 분야의 양국 협력사업으로 2015 '프랑스 내 한국의 해' 사업과 2016 '한국 내 프랑스의 해' 사업을 대상으로 한다. 심사는 오는 5월중 양국 조직위원회에 의해 진행될 예정이며 선정된 사업은 '2015-2016 한불 상호교류의 해' 공식사업으로 채택돼 예산 및 행사 홍보지원을 받게 된다.

yccho@fnnews.com 조용철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