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부산, 부산-하네다 부정기편 운항

실용항공사 에어부산이 오는 24일부터 6월 28일까지 부산-하네다 부정기편을 운항한다.
"일본 도쿄에서 꽉 찬 주말을 보내세요."

부산을 기반으로 하는 실용항공사 에어부산(대표 한태근)은 금요일 퇴근 후 출발해 일요일 저녁 부산에 도착하는 부산-하네다 부정기편을 오는 24일부터 6월 28일까지 운항할 예정이라고 8일 밝혔다.

이번 부정기편은 부산에서 매주 금요일 오후 10시 20분, 하네다에서 매주 일요일 오후 6시 10분에 출발하기 때문에 금요일 퇴근 후에 출발해 일요일 저녁에 돌아올 수 있다.

이 여정은 월요일 새벽에 한국으로 돌아오는 기존의 '밤도깨비 여행'보다 체력적으로 힘들지 않기 때문에 주말을 이용해 해외로 가고자 하는 직장인들에게 최적화된 항공 스케줄이다.


부산-하네다 노선 항공권은 8일부터 에어부산 홈페이지(airbusan.com)를 통해 구매할 수 있다. 특가 항공권은 왕복 기준 총액운임(기본운임+유류할증료+공항시설사용료)이 33만5440원부터다.

에어부산 관계자는 "지금은 부산-하네다 노선을 부정기편으로 운항하지만 지역민들의 편의 증진을 위해 부산에서도 정기편으로 운항할 수 있는 환경이 조성되길 희망한다"고 밝혔다.

roh12340@fnnews.com 노주섭 강수련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