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림코퍼레이션, 대림I&S와 합병

물류업에 IT사업 접목, 경영 시너지 극대화

대림코퍼레이션은 22일 이사회를 열고 대림I&S와 합병을 결의했다고 밝혔다. 경영 시너지 극대화를 통해 글로벌 디벨로퍼로 성장하겠다는 전략이다.

이번 합병을 통해 대림코퍼레이션은 유화 트레이딩 및 물류업이라는 기존 사업구조에 대림I&S의 IT사업을 접목, 글로벌 디벨로퍼로 도약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 대림I&S는 대림코퍼레이션이 보유하고 있는 해외 네트워크를 활용, IT사업 영역을 해외로 확대할 계획이다.

안정적인 영업이익 구조를 가진 대림I&S의 IT사업이 추가돼 유화, 해운 등 경기 민감도가 높은 산업에 치중된 수익구조가 빠르게 개선될 것으로 전망된다. 더불어 대림I&S의 IT기술력을 접목할 경우 몽골, 미얀마 등에서 추진하고 있는 신규사업도 한층 탄력을 받을 것으로 기대된다.

대림코퍼레이션은 이번 합병을 발판 삼아 2017년까지 매출액 5조 2524억원, 영업이익 2442억원 달성 목표를 세웠다. 합병방식은 대림코퍼레이션의 합병신주를 피합병법인인 대림I&S 주식과 교환하는 흡수합병으로 진행된다. 합병비율은 기업가치 평가 방식을 적용해 산출했다. 대림코퍼레이션과 대림I&S의 합병비율은 1대 4.19로 결정됐으며 양사는 오는 5월 26일 주주총회 결의를 거쳐 7월 1일 합병절차를 최종 완료할 계획이다.

이번 합병은 대림코퍼레이션의 지분율에도 영향을 미친다. 합병 후 이준용 회장과 이해욱 부회장의 대림코퍼레이션 지분율은 각각 60.9%와 32.1%에서 42.7%와 52.3%로 바뀌게 된다.

지난 1994년 설립된 대림코퍼레이션의 사업구조는 석유화학 트레이딩과 물류사업을 양대 축으로 해왔으나 최근 장기불황에 빠진 글로벌 해운경기로 사업구조 개편이 요구돼 왔다.
1995년 설립된 대림I&S는 IT사업을 주력으로 매년 약 200억원 수준의 영업이익을 안정적으로 달성하고 있다. 그러나 재무여력 부족으로 신규 사업 투자재원 마련에 어려움을 겪어 왔으며 이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성장전략을 모색해 왔다.

대림코퍼레이션 김진서 대표이사는 "이번 합병은 양사가 보유하고 있는 경영 시너지를 극대화하는 한편 수익구조 다변화와 재무구조 개선을 위한 전략적 선택"이라며 "글로벌 디벨로퍼로 도약하기 위한 강한 동력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kimhw@fnnews.com 김현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