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가스터디교육㈜, 회사분할 후 4일 재상장 첫거래

회사 인적 분할 후 코스닥시장에 재상장한 메가스터디교육㈜의 첫 거래가 4일 시작된다. 이와 동시에 존속회사인 메가스터디㈜도 같은 날 변경상장 첫 거래를 맞는다.

4일 증권업계에 따르면 이날 재상장 첫 거래가 시작되는 신설회사인 메가스터디교육㈜는 핵심사업인 중고등 온오프라인 교육사업에 집중할 예정이다. 메가스터디의 중흥기를 이끌었고 이후 메가엠디의 성공신화까지 쓴 교육시장의 아이콘, 손성은 대표이사를 필두로 교육 컨텐츠 개발, 스타강사 육성 및 발굴, M&A 등 교육사업부문 관련 성장 모멘텀을 적극 발굴하여 기존 시장의 지배력을 확대함과 동시에 새로운 시장을 개척해 나갈 계획이다.


존속회사인 메가스터디㈜는 계열회사의 체계적인 성장전략 수립/추진에 집중하면서 미래 성장성 있는 신규사업을 발굴, 육성하여 사업영역의 확대를 추진할 계획이다.

메가스터디그룹 손주은 회장은 "지난 2000년 30평 남짓한 사무실에서 직원 5명으로 출발해 2004년 코스닥 상장, 회사 설립 11년만에 연매출 3천5백억원 달성, '인강'이라 불리는 대한민국 온라인 교육의 새 지평을 개척하여 교육시장의 새로운 기준과 좌표를 새로 쓴 회사가 바로 메가스터디"라며, "더 큰 도약을 위해 메가스터디교육㈜와 메가스터디㈜의 2개 회사로 분할을 했다"고 말했다.

이와 함께, "앞으로 메가스터디그룹 회장으로서 막중한 책임감을 가지고 각 사업부문의 전문성 제고를 통한 지속 성장의 발판을 만들어 기업가치를 증대하는데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kmh@fnnews.com 김문호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