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못 믿을' 천연라텍스...합성라텍스에 발암물질까지 함유

국내에서 판매되고 있는 천연라텍스 매트리스 제품 중 일부는 합성라텍스를 함유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어떤 제품은 유해화학물인 '아닐린'까지 포함하고 있었다. 아닐린은 미국 산업안전보건연구원에서 잠재적 발암물질로 규정하고 있으며 호흡곤란, 접촉성 피부염, 피부알레르기 유발도 가능한 물질이다.

6일 대전소비자연맹이 국내 시판 천연라텍스 매트리스 제품을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천연라텍스 매트리스'라고 인식될 수 있도록 광고·표시한 16개 제품 중 5개는 합성라텍스가 일부 함유돼 있었다.

젠코사(TQL-1700H)는 20%, 잠이편한라텍스(ZMA)는 53%, (주)신목(보띠첼리)은 57%, 코라텍산업(탈라레이)은 65%였다. 플레인샵(Noble 4000)은 88%까지 합성라텍스를 함유했다. 사실상 천연라텍스라고 보기 힘든 제품이다.

다만 코라텍산업(탈라레이)은 해당 제품 자체를 명시적으로 천연라텍스 매트리스라고 표시하지 않았다고 대전소비자연맹은 전했다.

높이 15~16cm의 퀸 사이즈 가운데 젠코사(TQL-1700H)는 189만9000원, 싱글 사이즈(높이 7~8cm) 규격 중 잠이편한라텍스(ZMA)은 57만원으로 동일규격 대비 다른 제품에 비해 가격이 높은 편이었다.

반면 퀸사이즈와 싱글사이즈 중 (주)신목(보띠첼리)과 (주)델라텍스(델라텍스)은 각각 39만5000원, 23만5000원 등 상대적으로 가격이 낮았다.

유해화합물인 아닐린이 검출된 제품도 있었다.

젠코사(TQL-1700H)은 1096.0mg/kg, 플레인샵(Noble 4000) 848.9mg/kg, 에코홈(에코홈) 723.0mg/kg, 라텍스하우스(Cloud 9) 442.2mg/kg, 델라텍스 350mg/kg, NCL라텍스 294mg/kg, 벨기에 라텍스코 178mg/kg, 마이라텍스 109.7mg/kg 등이다. 코라텍산업(탈라레이), 잠이편한라텍스(ZMA)는 검출되지 않았다.


되풀이 압축영구 줄음률(%)이 1% 이하로 낮아 내구성이 상대적으로 우수한 제품은 전체 17개 종류의 제품 중 10개로 조사됐다.

젠코사(TQL-1700H), 플레인샵(Noble 4000), 라텍스하우스(Cloud 9), 에코홈(에코홈), 판다림(GEM-SERIES), 보루네오(아르메나미), 신우팜(느웰), 마이라텍스(Mylatex), 신우팜앤라텍스(벨기에 라텍스코), 잠이편한라텍스(ZMA) 등이 대표적이다.

대전소비자연맹은 "합성라텍스 및 첨가제 등 기타물질 함량은 제품에 따라 차이가 있어 '천연라텍스 매트리스'라는 표현을 제품에 사용할 수 있는 기준의 마련해야 한다"면서 "소비자도 비싼 게 우수하다는 단정하지 말고 인증서와 인증 기간, 제품의 원산지 표시, 시험성적서 유효 기간을 꼼꼼히 살펴보고 구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jjw@fnnews.com 정지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