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메르스 종합대응 컨트롤타워 가동

정부는 3일 전문가들이 참여하는 메르스 종합대응 컨트롤 타워를 구축 운영키로 했다.

청와대는 이날 박근혜 대통령 주재로 메르스 대응 민관합동 긴급점검회의 개최 결과 "정부는 메르스 확산 방지 및 방역 대응을 위해 종합대응 컨트롤 타워 역할을 하는 종합대응 태스크포스(TF)를 구성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TF에는 복지부 질병관리본부장과 박상근 대한병원협회장, 김우주 대한감염학회 이사장, 김홍빈 분당서울대병원 감염내과 과장, 서울대 오명돈 교수, 한양대 최보율 교수 등이 참여한다.

정부는 또한 범정부 차원의 체계적인 지원을 위해 국민안전처, 복지부, 외교부, 행자부, 교육부 등 관계부처가 참여하는 '범정부 메르스 대책 지원본부'를 구성, 운영키로 했다.


정부는 의심환자, 확진환자에 대한 통제를 보다 체계적으로 하기 위해 지역별 거점중심병원을 지정해 운영하는 방안을 적극 검토키로 했다. 아울러 의료기관 내원 후 확진까지 걸리는 기간을 최대한 단축하고 일단 확진되면 이들을 더 철저히 관리해 나가기로 했다.

또한 글로벌 신종 감염병에 대한 대응력 제고를 위해 감염분야 의료인력을 포함, 의료 전문인력 보강을 적극 추진하고 이를 위한 소요예산을 내년 질병관리본부 예산에 반영하기로 했다.

jjack3@fnnews.com 조창원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