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로템 유지보수 실력 '최강' 우크라 전동차 3년 연장 계약

우크라이나 현지에서 정비 중인 전동차
현대로템이 철도차량 유지보수 영역을 새로운 성장동력으로 육성한다.

현대로템은 현대종합상사와 공동으로 우크라이나 철도청 산하 차량운영사인 우크라이나 레일웨이 스피드 컴퍼니(URSC)와 전동차 유지보수 연장계약을 체결했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계약으로 현대로템은 오는 2022년까지 우크라이나 키예프를 중심으로 운행되고 있는 전동차의 유지보수를 책임지게 된다. 계약금액은 약 447억원이다.

앞서 현대로템은 지난 2012년 URSC와 유지보수 계약을 체결, 2010년 수주한 전동차 90량에 대한 유지보수 업무를 수행해 오고 있다.
이번 계약으로 기존 계약기간이 3년 연장되는 셈이다.

유지보수란 차량 운행에 필요한 주기적인 점검 및 관리, 기계적인 안전점검, 소모품 교체, 고장수리 등을 통해 차량이 최적의 상태로 운행될 수 있도록 하는 업무 영역이다.

현대로템은 겨울철 평균 영하 20도, 적설량 평균 60cm 이상에 달하는 우크라이나의 가혹한 운영환경에도 차량이 원활하게 운행될 수 있도록 설계부터 제작·유지보수에 이르기까지 현지 맞춤형 토탈 솔루션을 제공, 현지 시행청으로부터 차량의 높은 운영 가용성 및 신뢰성을 확보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ironman17@fnnews.com 김병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