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제품 공정에도 RFID 적용 금호타이어 품질 관리 'UP'

금호타이어는 세계 최초로 반제품에도 무선전파인식(RFID)을 적용하는 사물인터넷(IoT) 기반 생산 및 유통 통합관리시스템을 구축했다고 16일 밝혔다.

앞서 금호타이어는 2013년 공장에서 생산되는 트럭버스용 타이어 완제품에 RFID를 부착했으며 지난해부터는 승용차용 타이어 완제품에도 RFID를 적용해왔다.

금호타이어 관계자는 "이달부터는 국내 공장 반제품 공정에도 RFID 기술을 적용해 바코드 방식을 채택하고 있는 경쟁사들보다 효율적인 제품관리가 가능해졌다"고 설명했다.

이로써 금호타이어 공장에서는 반제품을 운반하는 모든 캐리어에 RFID가 부착돼 제품의 위치 및 입출고 내역, 재고관리 등을 파악할 수 있다.
이 시스템으로 금호타이어는 선입선출 및 실시간 생산 관리 등 한층 철저한 품질 관리가 가능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반제품 품질을 엄격하게 관리함으로써 고객들의 불만 요인을 사전에 방지할 수 있을 전망이다. 손봉영 금호타이어 한국생산기술본부장은 "최근 BMW 등 해외 프리미엄 완성차 업체도 반제품 보관 정보를 요구하는 추세여서 향후 신차용 타이어(OE) 시장에서 높은 경쟁력을 갖출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wild@fnnews.com 박하나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