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수학올림피아드 종합 3위 쾌거..전년보다 4계단 상승

우리나라가 국제수학올림피아드(IMO)에서 전년 대비 4계단 뛰어 오른 종합 3위라는 쾌거를 올렸다. 미래창조과학부와 한국과학창의재단은 태국 치앙마이에서 지난 4일(현지시간)부터 13일간 열린 2015년 제56회 국제수학올림피아드에서 우리나라가 종합 3위를 기록했다고 16일 밝혔다.

미래부에 따르면 총 104개국 577명이 참가한 이번 대회에서 우리나라는 금메달 3개,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를 수상해 종합점수 161점으로 지난해 종합 7위에서 종합 3위로 껑충 뛰어올랐다.

이번 대회에서 미국(종합점수 185점)이 1위, 중국(종합점수 181점)이 2위를 달성했으며 북한은 우리나라의 뒤를 이어 종합점수 156점으로 4위를 달성해 남북이 나란히 선전했다.

국제수학올림피아드는 1959년 루마니아에서 첫 대회가 열린 이래 수학영재 조기 발굴 및 육성, 세계 수학자 및 수학영재들의 국제 친선 및 문화교류, 수학교육의 정보교환 등을 목적으로 매년 각국을 순회하며 개최되고 있다. 여름방학 기간 중 약 10일간에 걸쳐 개최되며 20세 미만의 대학교육을 받지 않은 학생이 국가별로 6명씩 출전한다.

미래부 관계자는 "국제수학올림피아드에서의 우수한 성과를 계기로 우리나라가 수학 선진국의 반열에 올라설 수 있도록 지속적으로 지원해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원본이미지 보기

▲2015 국제수학올림피아드 한국 대표단
출처 : 미래창조과학부


eyes@fnnews.com 황상욱 기자